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작은 분자 하나로 알츠하이머 무력화

통합검색

작은 분자 하나로 알츠하이머 무력화

2015.11.23 18:00
이번 연구에 참여한 임미희 교수(왼쪽)와 제프리 데릭 연구원 -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연구에 참여한 임미희 교수(왼쪽)와 제프리 데릭 연구원. -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일으키는 다양한 원인을 한번에 무력화하는 작은 분자를 찾아냈다.

 

임미희 울산과학기술원(UNIST) 자연과학부 교수팀은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주범인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을 처리할 수 있는 치료제 후보 물질로 ‘DMPD(N,N-dimethyl-p-phenylenediamine)’를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인지능력과 기억능력, 학습능력 등이 떨어지는 퇴행성 신경질환으로, 발병 원인이 명확하지 않고 다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학계에서는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일으키는 다양한 병인에 한꺼번에 대처할 수 있는 치료제 후보 물질을 찾기 위한 연구가 한창이다.


연구팀은 DMPD 분자가 알츠하이머 치매의 원인으로 알려진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과 금속 이온, 활성산소 등에 작용해 독성이 없도록 무력화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 분자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이 뭉치는 과정에 관여해 뇌 속에 쌓이지 못하도록 막을 뿐 아니라 이미 쌓인 단백질의 독성도 무력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계산을 통해 DMPD가 뇌장벽을 투과할 수 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투여한 약물이 뇌 속에서 효과를 내려면 필터 역할을 하는 뇌장벽을 투과할 수 있는 능력이 필수다.


실제로 알츠하이머에 걸린 쥐에게 이 분자를 30일 동안 투여했더니 퇴행한 인지능력과 학습능력이 보통 쥐와 동일한 수준으로 회복됐다.

 

임 교수는 “단일 분자로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다양한 원인을 한꺼번에 잡는 새로운 개념을 제시했다“며 ”DMPD 분자 구조가 매우 간단한 만큼 신약 개발시 경제성도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회에서 발행하는 학술지인 ‘미국화학회지’ 17일자에 실렸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