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꽃잎 위에도, 거품 위에도…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Gold’

통합검색

꽃잎 위에도, 거품 위에도…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Gold’

2015.11.30 18:00
공기 만큼 가벼운
공기 만큼 가벼운 금. 꽃잎과 카푸치노 거품 위에도 얹을 수 있을 만큼 가볍다. -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 제공

 

카푸치노 거품 위에 살포시 앉을 수 있을 만큼 ‘가벼운 금’이 새로 나왔다. 이 금은 동물의 부드러운 털이나 작은 꽃잎 위에도 거뜬히 내려앉는다.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ETH) 연구팀은 아주 가느다란 주형(틀) 위에 금 입자를 굳히는 방식으로 가벼운 금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 11월 23일 자 온라인 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먼저 우유에 들어있는 단백질을 끓여 수 나노미터(nm·10억 분의 1m) 굵기의 선으로 이뤄진 틀을 만들었다. 이 틀에 금 용액을 넣자 용액이 틀에 엉겨 붙으면서 젤 같이 물렁한 덩어리를 이루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과 단백질이 뭉친 덩어리를 꺼낸 뒤에는 이산화탄소로 조심스레 말렸다. 

 

그 결과 내부에 구멍이 많아 98%가 비어 있는 금덩이가 탄생했다. 색과 광택은 금과 동일하지만, 손으로 늘릴 수 있을 정도로 부드러운 등 물성은 기존 금과 달랐다.

 

게다가 단백질 틀에 붙는 금 입자의 크기를 조절하면 금덩이의 색도 바꿀 수 있다.  연구팀이 금 입자를 더 작은 크기로 만들자 노란 금덩이 대신 검붉은 금덩이가 나왔다. 빛을 흡수하는 능력과 반사 능력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구스타프 니스트르 연구원은 “틀에서 제작한 구조를 파괴하지 않고 말리는 것이 이번 연구의 가장 큰 도전과제였다”며 “이번에 만든 금을 시계와 장신구는 물론 촉매 등 다양한 화학반응에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