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자상’에 이홍금, 김성연, 박문정 씨

통합검색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자상’에 이홍금, 김성연, 박문정 씨

2015.12.22 07:00
이홍금 극지연구소 책임연구원(왼쪽), 김성연 고등과학원 교수(가운데), 박문정 포항공대 교수(오른쪽).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이홍금 극지연구소 책임연구원(왼쪽), 김성연 고등과학원 교수(가운데), 박문정 포항공대 교수(오른쪽).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이홍금 극지연구소 책임연구원(60), 김성연 고등과학원 교수(47), 박문정 포항공대 교수(38) 등 3명이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자상’을 받는다. 미래창조과학부는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이 3명을 올해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연구원은 2007년부터 6년간 극지연구소 소장을 맡아 최근 ‘남극 산타’로 활약한 국내 최초 쇄빙선 ‘아라온’을 건조하는 등 극지 연구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교수는 복소기하학에서 크기가 유한한 영역에서 만든 다양체 사이에는 ‘사상(map)’이 하나밖에 없다는 그동안의 추측을 이론적으로 처음 증명했다. 박 교수는 폭발 위험이 없고 충전이 빨리 되는 대용량 리튬이온전지를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시상식은 22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수상자들은 각각 미래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 원을 받는다.
 

이 상은 여성 과학기술자의 사기를 높이고 여성의 과학기술계 진출을 장려하기 위해 2001년 제정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