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北 수소폭탄 실험했나] 핵실험으로 생긴 지진파, 뭐가 다른가

통합검색

[北 수소폭탄 실험했나] 핵실험으로 생긴 지진파, 뭐가 다른가

2016.01.06 18:00

6일 오전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발생한 인공지진은 지진파의 특성이 자연지진과 확연히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일어난 지진은 제주도 오등동에 있는 관측소에서도 오전 10시 33분~35분까지 진동이 감지됐으며,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와 미국지질조사국(USGS), 중국지진센터 등은 인공지진의 규모가 5.1에 이른다고 밝혔다.


핵실험으로 인한 인공지진은 자연지진과 달리 초동(초기 진동)이 압축적으로 나타나고 횡파인 S파에 비해 종파인 P파가 우세한 것이 특징이다. 반대로 자연지진은 축적된 에너지가 단층 운동으로 팡출되기 때문에 진폭이 큰 S파가 큰 진폭으로 관측된다.


핵실험이 진행될 때 이 같은 지진이 발생하는 이유는 핵폭발로 발생한 에너지 중 약 1% 이하의 에너지가 탄성 에너지로 변하며 지진파 형태로 빠르게 퍼져나가기 때문이다. 지진파의 속도는 지구 내부 물성에 따라 좌우되지만 3~7㎞/s로 빠르게 퍼져나간다. 지진이 발생한지 얼마 되지 않아 제주도는 물론 세계 각지 관측소에서 지진 발생 여부를 알아낸 것도 이 때문이다.

 

여러 지진관측소에서 탐지한 지진파의 도달시간 정보를 종합하면 핵실험 발생위치를 역으로 계산할 수 있다. 이론적으로는 지진파 도달시간으로부터 핵실험 발생위치와 시간을 정확히 계산할 수 있으나, 현실적으로는 지진파의 전달 속도에 영향을 미치는 지구의 구조를 정확히 알지 못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오차가 발생한다.


하지만 지진의 세기가 미약할 경우 P파와 S파를 이용한 구분이 어려울 수 있다. 이럴 때는 ‘공중음파’가 명확한 핵실험의 증거가 될 수 있다. 공중음파는 지진의 세기가 미약한 중소규모의 자연지진에서는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자연지진과 달리 지하에서 일어난 핵폭발은 대기 중으로 압력변화를 급격하게 일으켜 20㎐ 이하의 저주파 음파를 만들어낸다. 귀로는 들을 수 없는 저음의 소리이지만 저주파수 특성상 전파 과정에서 에너지 감쇠가 잘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아주 먼 거리까지도 전파될 수 있다.

 

1883년 인도네시아 크라카토아 화산폭발, 1908년 시베리아 운석폭발, 2013년 러시아 운석폭발 등 자연현상에서 발생한 공중음파가 전 세계 기압계에서 관측된 사례는 공중음파의 장거리 전파특성을 보여주는 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