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스마트워치로 문 열고, 스마트카드로 본인 인증

통합검색

스마트워치로 문 열고, 스마트카드로 본인 인증

2016.01.25 18:00

 

스마트폰과 연동된 스마트워치 인증장치로 출입 허가를 받는 모습. ETRI 연구진은 출입통제 시스템에 적용할 수 있는 스마트워치 기반 인증기술을 개발해 국제인증을 받았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스마트폰과 연동된 스마트워치 인증장치로 출입 허가를 받는 모습. ETRI 연구진은 출입통제 시스템에 적용할 수 있는 스마트워치 기반 인증기술을 개발해 국제인증을 받았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국내 연구진이 패스워드 대신 자신을 인증할 수 있는 기술 3종을 개발해 국제인증을 받았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 팔로알토에서 열린 국제 상호연동 시험에서 스마트카드, 스마트워치 인증장치, 아이폰용 간편 지문 인식기술 등 3종이 인증시험을 통과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인증받은 기술 중 첫 번째는 스마트카드를 스마트폰에 터치하는 방식으로 주된 키 정보를 카드에 보관하기 때문에 보안성이 많이 요구되는 곳에 적합하다.

 

두 번째는 스마트폰과 연결된 스마트워치를 터치하는 방식으로 출입통제 시스템 등에 적용하면 스마트워치로 인증을 받아 문을 열 수 있다. 현재 카 셰어링 서비스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차 문을 여는 방식을 스마트워치에 적용한 개념이다.

 

아이폰용 인증기술은 손가락 지문을 인식하는 기술로 지난해 개발한 안드로이드용 기술을 아이폰으로 확대한 것이다. 지문이나 얼굴, 목소리 등 생체정보로 사용자를 인증하는 기술을 FIDO 인증기술이라고 하는데, ETRI는 이 기술을 스마트폰뿐 아니라 PC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확대할 방침이다.

 

진승헌 ETRI 사이버보안기반연구부장은 “차세대 글로벌 인증 기술로 각광 받고 있는 FIDO 기술 을 개발해 핀테크 및 보안솔루션 업체에 널리 보급하고 있다”며 “국내 인증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다양한 인증수단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