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이세돌 vs 알파고]이세돌 제4국 불계승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승리”(종합)

통합검색

[이세돌 vs 알파고]이세돌 제4국 불계승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승리”(종합)

2016.03.13 20:15

구글 딥마인드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알파고’에게 이세돌 9단이 마침내 승리했다. 지난 3판의 경험을 통해 알아낸 알파고의 약점을 파고들어 얻어낸 성과다. 인공지능(AI) 알파고라는 강력한 방패를 인간의 전략으로 뚫어냈다는 평가다.

 

3월 13일 오후 1시에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제4국에서 이세돌 9단이 인공지능 알파고를 상대로 180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이세돌 9단이 3국에서 알파고를 대상으로 한 경험을 통해 새로운 전략을 세웠고, 효과를 발휘했다.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제 4국 중계 화면 - 구글, 유튜브 제공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제 4국 중계 화면 - 구글, 유튜브 제공

경기 초반, 이세돌 9단과 11수까지 2국과 동일한 형세로 바둑을 진행했다. 이세돌 9단이 수를 바꾼 후에야 알파고의 착점에도 변화가 생겼다. 이전 대국과 달리, 이세돌 9단은 알파고의 변화에 응하지 않고 보수적인 운영을 하며 진영을 운영해나갔다.

 

흑과 백의 전투는 바둑 중반부에야 중앙에서 진행됐다. 그리고 이세돌 9단의 78수를 알파고가 받아주면서 형세의 변화가 시작됐다. 알파고의 79수에 대해 데미스 하사비스 딥마인드 CEO는 “알파고는 79수에서 실수을 했지만 87수가 되어서야 그 수가 실수였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세돌 9단의 작전에 알파고가 넘어간 것.

 

이후 알파고는 그동안 이세돌 9단에게 이긴 실력이라고는 보기 어려운 악수를 두면서 스스로 무너지는 형국을 만들었다. 이세돌 9단은 “알파고가 흑을 잡았을 때, 그리고 자신이 생각지 못한 수가 나왔을 때 실수를 한다”라며 알파고의 2가지 약점을 지적했다. 

 

이세돌 9단은 “한 판을 이겼는데 이렇게 축하를 받은 것은 처음”이라며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치 있는 승리”라고 말했다.

 

하사비스 CEO 역시 “이세돌의 승리를 진심으로 축하하며 그는 위대한 기사다”라고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이어 “이세돌 9단과 같은 훌륭한 기사와 대국하면서 알파고를 발전하는게 이번 대회의 목적”이라며 “오늘 패배를 분석해 알파고 시스템 개선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하사비스는 또 이번 대회의 불공정 논란에 대해 “알파고는 공식대회에서는 같은 기종을 쓴다”며 “불공정한 상황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세돌 9단도 “정보가 더 있었면 좋았겠지만 기본적으로 (자신의) 능력이 부족해 진 것이며,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해 대가다운 모습을 보였다.

 

한편 알파고가 12일에 3승을 먼저 가져가면서 최종 우승을 가져갔지만, 나머지 일정은 계속 치뤄진다. 마지막 대국인 5국은 15일 오후 1시에 진행된다.

 

5국은 이세돌 9단의 제안에 의해 이세돌 9단은 흑돌, 알파고는 백돌을 쥘 예정이다. 이세돌 9단은 “흑으로 이겨야 가치가 있을 것”이라며 기자 회견장에서 즉석으로 “5국에서는 (자신이) 흑으로 승부하고 있다”고 제안했고,  하사비스 CEO가 이를 전격 수락했다.

 

▷다음은 제4국 후 진행된 간담회 질의 응답 정리.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제4국 기자회견에 참석한 데미스 하사비스(가운데)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세돌 9단, 데미스 하사비스 딥마인드 CEO, 데이비드 실버 딥마인드 리서치 담당 과학자. - 포커스뉴스 제공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제4국 기자회견에 참석한 데미스 하사비스(가운데)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세돌 9단, 데미스 하사비스 딥마인드 CEO, 데이비드 실버 딥마인드 리서치 담당 과학자. - 포커스뉴스 제공

 

<이세돌 9단>
“정말 무엇과도 바꾸지 않을 값어치를 매길 수 없는 1승이다. 한 판 이겼는데 이런 축하를 받은 것은 처음이다. 그리고 만일 3승 하다가 한 판을 졌다면 아프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Q. 오늘 경기는 자신의 의도대로 풀렸는가? 알파고의 약점이 무엇이었나?


(이세돌 9단, 이하 이) 알파고의 약점은 두 가지다. (알파고는) 백보다는 흑을 잡았을 때 더 어려워한다. 오늘 대국의 경우, 자신이 생각하지 못했던 수가 나왔을 때는 버그 형태로 수가 진행됐다. 이럴 경우 어려워하는 것 같다.

 

Q. 알파고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불공정하다는 이야기도 있다.


(이) 알파고에 대한 정보가 있었다면 수월했을 수 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내(이세돌 9단의) 능력부족으로 대국에 영향을 줄정도로 중요한 것은 아니다.


(데미스 하사비스 CEO, 이하 하) 알파고를 훈련시킨 방식은 이세돌의 기풍에 맞춰 한 것이 아니다. 그렇게 하고 싶더라도 학습을 시킬만한 자료가 부족하다.

 

Q. 3경기를 내리 패하면서 경기를 끝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 충격이 없진 않았다. 그렇다고 대국을 중단시킬 순 없다. 결과가 좋지 않아서 스트레스는 받았지만 즐겁게 바둑을 뒀다. 이번에 이기면서 스트레스도 날아갔다. 그래서 5국에서는 내가 흑을 쥐고 치루는 것을 제안하고 싶다. 그것이 더 가치 있는 승리라고 생각한다.

(이후 하사비스 CEO는 이 제안을 받아들여 5국에서는 이세돌 9단 흑, 알파고 백으로 진행한다)

 

Q. 78수는 중국의 프로 기사 구리 9단도 ‘신의 한 수’ 라고 말할 정도였다. 놓으면서 어떤 생각을 했는가?


(이) 사실 대국 시작 전에 더 쉽게 될 줄 알았다. 그런데 어렵게 흘러갔고 질 줄 알았다. 78수는 그 장면에서는 그 수밖에 없었다. 어쩔 수 없는 수였는데 칭찬을 받아서 어리둥절 하다.

 

<데미스 하사비스 딥마인드 CEO>

“이세돌 9단에게  진심으로 축하한다. 이번 경기는 그가 얼마나 어마어마한 바둑 기사인지 보여줬다. 초반에 알파고가 우세했는데, 알파고의 실수가 나오면서 국면이 바뀌었다.
오늘의 결과에 대해 우리는 기쁘게 생각한다. 한국에서 경기를 치른 것은 알파고의 한계를 알기 위한 것이다. 그래야 알파고를 개선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세돌 같은 창의적인 인재와 대결을 통해 알파고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 이번 대회의 목적이다.
진정으로 이세돌 9단 전투적인 기세를 보여줬다. 3패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경기를 보여줬다. 오늘의 패는 알파고에세 매우 소중하다. 영국으로 돌아가서 기보를 분석할 것이다. 통계수치를 봐서 어떤게 문제인지 파악하고 향후 개선 방안을 찾을 것이다. 다시 한번 이세돌 9단에게 축하한다. 화요일에 열릴 마지막 대국이 기대된다.”

 

Q. 알파고의 수를 보면 실수로 보였는데 나중에 묘수인 경우가 있었다. 알파고를 의학과 같은 분야에 접목할 경우 의학전문가는 오류라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면 주효할 수도 있다. 이것이 혼란을 초래하지 않겠는가?


(하) 알파고는 이제 갓 만들어진 프로토 타입이다. 알파나 베타버전도 아니다. 어떤 단점이 있는지 경기를 지속해 알아내야 한다. 이세돌 9단 같은 훌륭한 기사와의 대국을 통해 단점을 계속 개선해 나갈 것이다. 그러나 의학 등 다른 분야에 적용하려면 아직도 많은 시험을 해야 한다. 의료, 과학쪽에 적용을 하는 것은 아직 먼 이야기다.

 

Q. 알파고는 분산형과 싱글형 두가지 버전이 있는데 이번 대국에서는 어떤 것을 사용했는가?


(하) 모든 대국에서 동일하게 분산형 시스템의 버전 18 알파고를 사용했다. 싱글 버전이 있지만 분산형 보다는 약하기 때문에 공식 매치에서는 분산형을 사용한다.

 

Q. 알파고의 실수는 어떤 의미인가?


(하) 알파고의 수가 인간이 보기엔 실수일 수있다. 그러나 추후에는 묘수가 될 수도 있다. 결과가 이기면 묘수가 지면 실수다. 오늘 경기는 졌기 때문에 실수라고 할 수 있다.

 

Q. 불계패였는데, 알파고는 어떤 상황에서 불계패를 선언하는가?


(데이비드 실버 딥 마인드 과학자, 이하 실) 알파고의 경우 경우의 수를 통해 이길 확률을 계산한다. 확률이 떨어지면 스크린에 불계패라고 나오고, 아자황이 그 결과를 보고 돌을 거두게 된다.

 

Q. 상대 실력에 맞춰 인위적으로 실력을 조절하는가?


(실)상대방이 누구인지 상관없이 최고수로 설정하고 대국한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