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美-日에 이어 세계 3번째 ‘꿈의 빛’ 밝혔다

통합검색

美-日에 이어 세계 3번째 ‘꿈의 빛’ 밝혔다

2016.06.30 07:00

 

포항공대내에 건설된 4세대 방사광가속기의 길이는 1.1km에 이른다. 태양보다 100경 배 밝은 빛으로 살아있는 세포를 3차원으로 관찰할 수 있어 효과적인 신약개발이 가능해진다. - 포항가속기연구소 제공
포항공대내에 건설된 4세대 방사광가속기의 길이는 1.1㎞에 이른다. 태양보다 100경(京) 배 밝은 빛으로 살아있는 세포를 3차원으로 관찰할 수 있어 효과적인 신약개발이 가능해진다. - 포항가속기연구소 제공

 

한국이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이용해 ‘꿈의 빛’으로 불리는 X-선 자유전자 레이저를 만들었다.


포항공대(POSTECH)는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시운전한지 2개월 만에 0.5nm(나노미터·10억 분의 1m) 파장의 X-선 자유전자 레이저 발생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시운전 후 자유전자 레이저 발생까지 미국은 2년, 일본은 4개월 정도가 걸렸다.


4세대 방사광가속기가 만드는 레이저를 ‘꿈의 빛’이라 부르는 것은 현미경으로는 볼 수 없는 단백질과 세포를 정밀하게 관찰할 수 있어 신약개발은 물론 각종 첨단 전자소자 개발에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례로 병원에서 사용하는 의료용 X선은 신체 내부만을 희미하게 볼 수 있지만 이보다 100만 배 더 밝은 3세대 방사광 가속기는 정적인 상태의 세포 내부를 3차원으로 촬영할 수 있다.

 

4세대 방사광 가속기는 이전 세대보다 100억 배 더 밝아졌다. 얼리거나 멈추지 않고도 살아있는 세포를 3차원으로 관찰할 수 있다. 원자나 분자 움직임도 초고속으로 촬영할 수 있다. 4세대 방사광 가속기의 빛은 태양보다 100경 배 더 밝다.


4세대 방사광가속기는 미래창조과학부가 2011년부터 지난해 하반기(7~12월)까지 4298억 원을 투입해 포항공대에 설치했다. 가속기는 직선형태로 길이가 1100m에 이른다. 올해 4월 14일부터 종합시운전을 시작한 가속기는 외부전문가 검증위원회가 기본 성능을 검증한 결과 모든 장치가 성공적으로 정상 작동하는 것으로 공식확인됐다.


배태민 미래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내년 초면 연구자들이 곧바로 4세대 방사광 가속기를 이용한 연구에 돌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획기적인 신약개발, 신물질·신소재 분석을 통한 원천기술 확보 등 다양한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