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따뜻하면 붙고 차가우면 떨어지는 ‘스마트 접착 패드’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7월 01일 09:31 프린트하기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따뜻하면 붙고 차가우면 떨어지는 ‘스마트 접착 패드’가 개발됐다. 고현협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에너지및화학공학부 교수팀은 문어의 빨판에서 힌트를 얻어 외부 온도에 따라 붙었다 떨어지는 접착 패드를 제작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문어는 빨판 속 근육으로 빨판의 두께를 조절해 표면에 달라붙는다. 빨판 두께를 얇게 만들면 잘 달라붙어 있고, 두껍게 하면 떨어진다. 문어는 이 과정을 반복하며 미끄러운 유리 수조 벽면에 붙어 있거나 기어오른다. 
 

연구팀은 고분자 탄성체에 nm(나노미터·1nm는 10억분의 1m) 크기의 미세한 구멍을 뚫어 빨판처럼 만들고, 여기에 열에 반응하는 하이드로젤을 붙였다. 하이드로젤은 32도보다 높으면 수축하고 이보다 낮으면 팽창한다. 열에 반응하는 하이드로젤이 빨판의 근육 역할을 하는 것이다. 
 

연구팀의 실험 결과 이렇게 만든 접착 패드의 접착력은 최대 94kPa(킬로파스칼)로 기존에 개발된 스마트 접착 패드보다 6배가량 강했다. 얼마나 잘 떨어지는지 나타내는 접착점멸비 역시 기존 대비 60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고 교수는 “스마트 접착 패드를 사람의 피부에 붙일 경우 차가운 물에 씻기만 해도 쉽게 떨어진다”며 “전자소자, 의료, 로봇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재료과학분야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트 머티리얼스’ 6월 20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7월 01일 09:31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9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