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밀한 기후모델링으로 지구온난화 주범 잡고보니 블랙카본

통합검색

정밀한 기후모델링으로 지구온난화 주범 잡고보니 블랙카본

2013.09.04 18:00

 

2013년 9월 이달의 과학자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맹기 공주대 대기과학과 교수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2013년 9월 이달의 과학자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맹기 공주대 대기과학과 교수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상이변이 잦아지고 있는 가운데, 실제 원인이 무엇인가 전문가들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했다. 그런 가운데 국내 연구자가 히말라야와 티벳고원의 빙하와 만년설이 비정상적으로 빠르게 녹는 원인은 다름 아닌 '블랙카본'이라고 밝혀내 주목받았다.

 

  지구온난화 원인 중 하나로 블랙카본의 역할을 규명해 낸 김맹기 공주대 대기과학과 교수가 미래창조과학부의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블랙카본은 석유나 석탄과 같이 화석연료의 불완전연소로 생기는 그을음으로 햇빛을 잘 흡수하는 성질 때문에 이산화탄소와 함께 지구온난화의 주요 인자로 알려져 왔다.

 

  김 교수는 정교한 기후모델링을 통해 대기 중에 섞여있는 블랙카본이 '열펌프' 역할을 해 히말라야와 티벳고원의 빠르게 빙하와 적설을 녹인다는 것을 밝혀냈다.

 

  열펌프 가설은 김 교수와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윌리엄 라우 박사가 함께 제시한 가설로 대기 중의 블랙카본이 태양빛을 흡수·가열되면 열펌프처럼 작용해 온난한 기류를 히말라야 산맥을 따라 밀어 올린다는 내용.

 

   김 교수는 이같은 연구결과를 환경과학분야 국제학술지 '환경연구레터스'(Environmental Research Letters)에 게재해 '2006년 이후 최고논문 25편' 중 하나로 선정됐고, 기후관련 국제학술지인 '기후저널'(Journal of Climate)에 발표한 업적을 인정받아 영국 케임브리지 국제인명센터(IBC)의 세계 100대 과학자에 2010년 선정되기도 했다.

 

  이 연구는 기후변화의 해결책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중요한 평가를 받고 있다. 수명이 수백 년에 이르러 쉽게 감축되지 않는 이산화탄소와 달리 블랙카본은 배출 감소 효과가 바로 나타나는 물질이기 때문에 김 교수의 연구는 온실가스 감축 및 대응 분야 산업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