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한국 탈원전은 대안 없는 대안…러,중에 원전시장까지 뺏길 것”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25일 17:01 프린트하기

장윤일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ANL) 석학연구원(KAIST 초빙교수). - KAIST 제공
장윤일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ANL) 석학연구원(KAIST 초빙교수). - KAIST 제공

세계적인 원자력 분야 석학인 장윤일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ANL) 석학연구원(KAIST 초빙교수)은 25일 "한국의 탈원전은 '대안 없는 대안'일뿐이며 결국 감당할 수 없는 전력 수급난으로 막대한 비용을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 연구원은 이날 대전 유성구 KAIST 본원에서 열린 ‘세계 원자력의 현황과 전망’ 특별세미나에서 "2050년 세계 전력수요는 지금의 2.7배가 넘어서고 한국은 인구 1인당 전력소비량 증가세가 세계에서 가장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한국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이처럼 지적했다. 

 

장 연구원은 “유일한 탈원전 국가인 독일은 원전 대신 확대한 재생에너지의 발전효율이 낮고 생산량이 들쭉날쭉한 탓에 부족한 전력을 석탄화력발전으로 충당하고 프랑스 원전에서 생산한 전력을 끌어다 쓰고 있다”며 “최근 5년간 1810억 달러(약 204조5300억 원)를 들여 34GW(기가와트·1GW는 10억 W)의 풍력, 태양광 발전시설을 도입했지만 탄소 배출량도 5년 전과 동일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장 연구원은 국제적인 흐름은 탈원전과 정반대로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10년간 세계 34개국이 100기 이상의 원전을 새로 건설한다. 사우디아라비아, 베트남 등 기존에 원전을 보유하지 않았던 20개국도 원전 건설을 검토 중”이라며 “곧 원전 시장이 크게 확대되는 ‘원자력 르네상스’가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원자력이 현존 에너지원 중 가장 경제적이면서도 대기오염물질과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유일한 에너지원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장 연구원은 “한국은 미국에 원전 건설 인·허가를 받은 유일한 국가이고 한국 원전은 세계 어느 원전보다 발전단가가 낮다”면서도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가졌다고 해도 한국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유지하는 한 세계 에너지 시장에서 도태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면서 체코 등 해외의 정상들을 만나 ‘원전 세일즈’를 하는 것에 대해서는 “‘우린 안 하지만 너네는 하라’는 식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 그런 식의 원전 수출은 실현 가능성이 매우 낮다”며 “국가 차원의 적폭적인 지지를 받는 중국과 러시아, 인도 등에 시장을 뺏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원전에서 나오는 고준위 방사성 핵폐기물인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기술인 파이로프로세싱·소듐냉각고속로(SFR) 개발도 포기해선 안 된다고 했다. 장 연구원은 “사용후핵연료에 있는 반감기가 긴 원소를 추출해 SFR에서 연소시키면 방사성 핵폐기물의 유효 수명은 30만 년에서 300년으로 줄어들어 처분장 건설 및 관리 부담이 크게 줄어든다”며 “또 SFR은 우라늄 활용률을 현재 수준(0.6%)의 170배까지 확장할 수 있어 미래 전력 수요 증가에 대응할 수 있게 해 준다는 장점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에는 SFR 기술을 선점하는 국가가 원자력 분야를 이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25일 17:01 프린트하기

 

태그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5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