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외계행성 이름을 지어주세요”…IAU 100주년 국제공모전

통합검색

“외계행성 이름을 지어주세요”…IAU 100주년 국제공모전

2019.06.07 11:12

 

국제천문연맹(IAU) 창립 100주년 기념 로고.
국제천문연맹(IAU) 창립 100주년 기념 로고.

국제천문연맹(IAU, International Astronomical Union)이 창립 100주년을 맞아 외계행성의 이름을 짓는 ‘IAU100 Name Exo Worlds 국제공모전’을 시작한다. 이번 국제공모전은 전세계인들이 참여한다. 

 

IAU는 각 나라에서 망원경으로 관측 가능한 외계행성과 그 중심별을 나라별로 할당해 이름을 짓도록 했다. 한국은 사자자리의 ‘HD100655’라는 별을 지정받아 이 별을 도는 행성계 이름을 제안할 수 있다. 

 

외계행성은 태양계 밖 우주에 있는 다른 별(항성) 주위를 공전하는 행성을 말한다. IAU는 약 100개국 1만3500명 이상의 천문학자 회원으로 구성된 천문학 분야 세계 최대 규모 국제기구로 천체 이름을 지정할 수 있는 공식적인 권한을 갖고 있다. 2006년 명왕성을 태양계 행성 목록에서 분리해 왜소행성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천문학자들은 우리 은하의 별 주변을 공전하는 수천 개의 외계행성을 발견했다. IAU는 현재까지 연구·확인된 외계행성과 그 중심별의 대규모 표본을 신중하게 선택한 후, 국가와의 연관성 및 관측 가능성을 고려해 각 나라에서 이름을 제안할 수 있는 항목들을 제시했다. 대부분 2012년 이전에 발견된 외계행성으로 겉보기등급은 6등급에서 12등급까지다.

 

IAU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이름을 공모하기 위해 국가 차원의 공모전을 기획했다. 국가별 위원회는 IAU가 설정한 방법론 및 지침에 따라 대중 참여 조건 제공, 국가 프로젝트 전파 및 공모 시스템 구축을 담당한다. 한국에서는 한국천문학회 산하 'IAU 100주년 특별위원회'가 공모를 담당하며 대국민 접수는 7월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11월 말까지 접수된 이름들은 최종 검증을 거쳐 12월 중 선정 결과가 발표된다. 선정된 외계행성 이름은 기존 과학명칭과 병행해 사용되며, 이름 제안자는 IAU로부터 공로를 인정받게 된다.

 

전세계에서 개최되는 공모전의 구체적인 정보는 ‘NameExoWorld’ 사이트(http://nameexoworlds.iau.org)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한국에서는 한국천문학회 홈페이지(www.kas.org)를 통해 제안 방법을 공지할 예정이다.

 

데브라 엘머그린 IAU 차기회장은 “전세계 모든 사람들을 초대해 우주 속 우리의 위치에 대해 생각해보며 창의력과 세계 시민의식을 자극할 기회를 가지고자 했다”고 밝혔다. 박창범 한국천문학회 회장은 “이번 행사는 우리 모두가 한 하늘 아래 함께 있다는 것을 상기시킨다”며“‘모두의 밤하늘 100년’이라는 IAU 100주년 기념 문구처럼 우주에 관심 있는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이벤트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