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포닥이 주도하는 연구에 3년간 375억원…'이공계 포닥 연구단'도 설립

통합검색

포닥이 주도하는 연구에 3년간 375억원…'이공계 포닥 연구단'도 설립

2020.01.30 17:11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공계 박사후연구원(일명 포닥)들이 기업과 교류하며 연구주제를 스스로 찾는 것을 돕는 연구단이 대학에 새로 만들어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술혁신을 주도할 핵심인재를 확보하고 이들의 기업 진출을 돕기 위한 ‘혁신성장 선도 고급연구인재 성장 지원’(KIURI) 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박사후연구원과 연구교수 등 박사학위를 소지한 비전임연구원, 일명 ‘포닥’을 중심으로 연구단을 구성하는 사업이다. 사업 규모는 3년간 총 375억 원이다. 올해는 산업계와 협력 가능한 미래 유망 연구 분야에서 4개 내외 연구단을 선정하고. 연구단별로 연 20억 원, 포닥 15명 내외 규모로 지원한다. 포닥에게는 연 1억 원 내외 연구비를 최대 3년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포닥의 연구 독립성을 보장하는 연구환경 조성에 중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포닥은 연구단 소속으로 연구단에서 연구비를 지원받으면서 연구과제를 직접 제안해 수행할 수 있다. 포닥은 학과와 관계없이 같은 대학 소속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정택렬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과장은 “학과 구분 없이 포닥을 모으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학은 포닥의 연구환경을 제공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대학 전임교원이 연구단장을 맡아 포닥들이 기업과 교류하며 연구주제를 찾도록 사업을 관리하게 된다. 연구단을 유치한 대학은 포닥의 기본 연구공간과 행정지원, 시설과 장비 등 연구몰입 환경을 제공하도록 유도한다는 목표다.

 

과기정통부는 사업 규모를 확대하기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신청도 올해 중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연구단별 약 40~50명 규모로 연 400여 명의 포닥이 지원을 받는 10년 내외 장기사업으로 추진된다.

 

과기정통부는 31일 사업 공고를 하고 3월 6일까지 대학으로부터 연구단 신청을 받는다. 자세한 사항은 과기정통부(www.msit.go.kr), 한국연구재단(www.nrf.re.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혁채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기업은 고급인재 부족을 호소하는 상황에서 한국 이공계 박사들은 대학에 과반수 이상이 편중되고 상당수가 포닥이라는 불안정한 신분”이라며 “KIURI 연구단은 대학 교원이나 출연연 연구원 위주 박사인재 성장경로를 기업으로도 돌려 인재가 역량을 발휘하고 기업은 핵심인재를 확보하는 산학 협력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