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3D ‘나노’ 프린터 나왔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3월 27일 18:00 프린트하기

서울대 연구진이 개발한 3D 나노 프린터는 나노 실을 한 층씩 쌓아올리는 방식으로 원하는 구조물을 만들 수 있다. - 서울대 제공
서울대 연구진이 개발한 3D 나노 프린터는 나노 실을 한 층씩 쌓아올리는 방식으로 원하는 구조물을 만들 수 있다. - 서울대 제공

   국내 연구진이 나노 크기에서도 3차원 구조물을 빠르고 쉽게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서울대 김호영 기계항공공학부 교수팀은 나노 섬유를 한 가닥씩 쌓는 방식의 3차원(3D) 나노 프린팅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구진은 최근 주목받고 있는 3D 프린터가 노즐에서 나오는 소재를 한 층씩 쌓아올리는 모습을 보며 나노미터(nm, 1nm는 10억분의 1m) 세상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진은 ‘주사기’에 고분자 용액을 담고 180nm 굵기의 주사기 바늘로 내보내면서 고전압을 걸어줬더니 ‘나노 실’이 일정하게 분사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때 주사기를 수평으로 움직이자 나노 실을 길게 뽑을 수 있었는데, 좌우로 왕복하면서 실을 한 층씩 쌓아올림으로써 0.02mm 두께의 ‘나노 벽’과 같은 구조물을 만드는 데도 성공했다.

 

  그동안 이러한 방식으로는 나노 실이 빠르게 분사되고 불안정하게 움직여 원하는 구조물을 만들 수 없다고 여겨왔기에 이번 연구 결과가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더군다나 복잡한 화학공정이나 광학공정 없이도 나노 구조물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도 장점으로 꼽힌다.

 

  김 교수는 “3D 나노 프린터가 나노 연구와 산업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밀도를 높이기 위해 나노 실을 더 가늘게 만드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 20일자에 하이라이트 연구로 소개됐으며 미국 화학공학회가 발간하는 ‘랭뮤어’ 올해 1월 28일자에도 실렸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3월 27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1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