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세계도시 88% 대기오염 심각

통합검색

세계도시 88% 대기오염 심각

2014.05.09 10:54


[동아일보] 미세먼지 농도 WHO 기준 넘어… 뉴델리-베이징 등이 가장 심해
전 세계 대부분 도시의 미세먼지 농도가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가이드라인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WHO는 세계 91개 국가 1600개 도시를 대상으로 공기의 질을 조사한 결과 대부분 도시의 공기가 오염돼, 건강에 위험 요소가 되고 있다고 7일 발표했다.

미세먼지는 입자 크기에 따라 지름이 10μm(마이크로미터·1μm는 100만분의 1m) 이하인 PM10, 지름이 2.5μm 이하인 PM2.5(초미세먼지)로 분류된다. WHO의 가이드라인은 PM10은 m³당 20μg(마이크로그램·1μg은 100만분의 1g), PM2.5는 m³당 10μg 이하다.

WHO는 조사 대상 도시의 12%만 WHO 가이드라인에 적합했으며 도시 인구의 절반은 가이드라인보다 2.5배 높은 미세먼지에 노출된 상태라고 밝혔다. WHO는 이런 대기오염이 장기적으로 심각한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WHO는 석탄 등 화석연료를 이용한 화력 발전, 자동차 사용으로 인한 매연 증가, 건물의 비효율적인 에너지 사용, 취사에 이용되는 바이오매스 연료 등이 도시 대기오염의 주범이라고 지적했다.

세계에서 가장 오염된 도시로는 아시아에서는 인도의 뉴델리, 파키스탄의 카라치, 방글라데시의 다카, 중국의 베이징 등이 올랐다. 중동에서는 아랍에미리트의 아부다비, 카타르의 도하, 이집트 카이로 등이 꼽혔다. 서울은 1600개 도시 중 500위권으로 대기 오염도가 비교적 높았다. 한국의 PM2.5 가이드라인은 m³당 25μg이다.

김지영 기자 kimjy@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