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런던, 로마, 할리우드의 공통점은?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8월 01일 03:00 프린트하기

  영국의 런던, 이탈리아의 로마, 미국의 할리우드. 세 도시의 공통점은 뭘까. 막시밀리언 쉬츠 미국 텍사스대 교수팀은 “런던과 로마, 할리우드는 전 세계에서 사람을 가장 많이 끌어 들이는 대도시”라는 연구 결과를 ‘사이언스’ 1일자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방대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 기원전(BCE) 1069년에 출생한 이스라엘의 킹 데이비드(다윗 왕)부터 2012년 사망한 영국의 파피 발로우까지 무려 3000여 년 간 15만 명이 넘는 사람의 정보가 데이터로 활용됐다. 여기에는 이들의 출생연도, 출생지, 사망연도, 사망지 등이 포함됐다.


 

연구팀은 사람들이 태어난 곳과 사망한 곳을 각각 조사했다. 그 결과 태어난 곳(파란 점)은 분산돼 있는 반면 죽은 곳(붉은 점)은 파리, 로마, 런던 등 대도시에 밀집돼 나타났다.  - 사이언스 제공
연구팀은 사람들이 태어난 곳과 사망한 곳을 각각 조사했다. 그 결과 태어난 곳(파란 점)은 분산돼 있는 반면 죽은 곳(붉은 점)은 파리, 로마, 런던 등 대도시에 밀집돼 나타났다.  - 사이언스 제공

  런던과 로마는 유독 출생한 사람보다 사망한 사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도시가 사람을 끌어들이는 대도시라는 뜻이다. 특히 할리우드는 사망자가 출생자보다 10배 이상 많았다.
 

  예술이나 정치 등 도시 고유의 색깔도 알 수 있었다. 프랑스 파리의 경우 1500~1995년 출생자와 사망자를 비교한 결과 유독 특정 시기에 예술가와 정치인이 많이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교롭게도 이 시기는 18세기 말 프랑스혁명기와 겹쳤다. 하지만 나폴레옹이 집권하면서부터는 이들의 사망률이 현저히 줄어들었다.
 

  한국인 과학자로 연구에 참여한 안용열 미국 인디애나대 컴퓨터정보학부 교수는 동아사이언스와의 e메일 인터뷰에서 “예술가나 배우 등 유명인사는 그 분야의 중심이 되는 도시로 옮겨가는 경향이 있다”면서 “이들이 사망한 장소와 연도만으로 당시 도시의 문화를 어느 정도 재구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그간 역사학자들이 전시나 공연 등 여러 분야의 데이터를 종합해야 알아낼 수 있었던 과거 도시의 문화를 출생과 사망 정보만으로 쉽게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데이터 분석의 새로운 쓰임새로 평가받고 있다. 안 교수는 “데이터 분석이 문화와 역사를 연구하는 새로운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신선미 기자

vamie@donga.com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8월 01일 03:00 프린트하기

태그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4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