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끊김없는 한국형 영상회의 기술개발

통합검색

끊김없는 한국형 영상회의 기술개발

2014.11.16 18:00
11일 국회서 개최된 국회와 세종시 기획재정부간 영상회의 시연모습. 정의화 국회의장이 회의시연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11일 국회서 개최된 국회와 세종시 기획재정부간 영상회의 시연모습. 정의화 국회의장이 회의시연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고성능 영상회의 기술을 새롭게 개발했다. 외산 일색인 국내 시장에서 수입 대체효과는 물론 및 해외 시장 진출도 기대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영상회의시스템 ‘기가 큐릭스’를 자체적으로 개발하고, 국회 본관과 세종시 기획재정부 간 영상회의를 통해 시연하는 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기술은 ETRI가 미래창조과학부의 지원을 받아 수행 중인 범부처 기가코리아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기존 영상 회의 시스템은 주로 외산 하드웨어 위주로 구축돼 있어 고가인데다 문제가 생기면 신속한 유지보수가 힘들었다.

 

‘기가 큐릭스’는 소프트웨어로 구현돼 쉽게 사용자의 요구 사항을 맞출 수 있으며 유지 보수도 쉬운 장점이 있다. 특히 이 영상 회의 시스템은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 어디서나 쉽게 회의에 참여할 수 있는 점도 특징이다. 각종 문서 공유나 동영상 재생 및 영상회의 중 글쓰기 기능까지 가능해 활용성을 높였다.

 

또 국내에서 개발해 가격경쟁력 면에서도 외산 대비 앞서는 것도 장점이다. ETRI는 이 영상 회의 시스템을 외산 대비 3분의 1 가격으로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영상 회의 시스템의 세계 시장 규모는 연간 29억달러(약 3조 원)에 이른다.

 

이 시스템은 소프트웨어로 구현돼 다른 영상회의 기기들과 접목이 쉬운 것도 장점이다. 올해 7월부터 정부 영상 회의 시스템을 통합 연계하는 영상회의공통기반시스템 상에서 다른 기기들과 호환성시험을 거쳐 합격점을 받기도 했다.

 

최완 클라우드컴퓨팅연구부장은 “다지점제어장치(MCU)라는 기술을 이용해 거리나 영상통화 장치가 바뀌어도 성능을 유지할 수 있는 ‘상호호환성’ 기능을 국내 처음 시험에 성공했다”며 “앞으로 초실감형 영상회의시스템 개발을 위해 연구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