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층간소음 원천봉쇄 가능해졌다

통합검색

층간소음 원천봉쇄 가능해졌다

2015.02.11 18:00
기계硏 연구팀이 새롭게 개발한 층간소음 저감장치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제공
기계硏 연구팀이 새롭게 개발한 층간소음 저감장치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제공

최근 ‘층간소음’은 살인사건까지 유발하는 등 이웃간 갈등의 큰 원인이 되고 있다. 국내 연구진이 층간소음을 원천적으로 봉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기계연구원 초정밀시스템연구실 김동훈 책임연구원팀은 아파트나 건물의 층간 소음을 최대 30%까지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소음 차단 효과가 기존 방법보다 최대 3배 이상 좋아 층간소음 문제에 중요한 해결책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층간소음을 막으려면 쿠션이 있는 바닥 마감재 소재를 시공하거나 층 사이의 빈 공간을 채우는 등 수동적인 방식이 주로 쓰였다. 하지만 효과가 크지 않고 하중이 늘어 안전성에 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았다. 추가 시공을 할 경우 큰 비용이 발생하는 단점도 있었다.

 

연구팀은 공장에서 쓰는 공작기계의 진동 저감 기술을 층간소음 저감에 접목해 문제를 해결했다. 먼저 층간소음의 주 원인인 발소리가 대부분 진동에 의한 저주파영역의 소리라는 점에 주목하고 바닥 마감재와 건물 구조물 사이의 빈 공간에 센서를 부착해 저주파 진동이 발생하면 그 크기를 감지해 진동저감 장치를 작동시키게 했다. 이 장치는 내부에 채워진 액체를 진동시켜 소음 주파수가 아래층으로 전달되는 것을 막는다.

 

실험 결과 이 장치를 시공했을 경우 층간소음이 최대 30% 감소되는 효과가 있었다. 기존 진동저감장치보다 효과가 3배 넘게 높아진 수치다. 연구팀은 기존 장치와 비슷한 효과를 내도록 설계한다면 시공가격을 5분의 1 수준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본 기술이 층간소음으로 일어나는 사회문제 해결의 열쇠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상용화를 위해 다양한 환경 조건에 최적화하는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