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필로폰 맞은 청소년 뇌가 어른보다 더 심각하게 망가진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2월 16일 07:00 프린트하기

류인균 이화여대 뇌·인지과학과 석좌교수 - 동아일보DB 제공
류인균 이화여대 뇌·인지과학과 석좌교수 - 동아일보DB 제공

류인균 이화여대 뇌·인지과학과 석좌교수팀이 필로폰을 투약한 청소년의 뇌가 성인보다 최대 7배 더 손상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마약을 투여한 국내 청소년의 뇌를 분석한 것은 류 교수팀이 처음이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 ‘분자 정신의학’ 10일자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류 교수팀은 필로폰으로 불리는 메스암페타민을 사용한 경험이 있는 평균 18세 청소년 51명과 평균 41세 성인 54명의 뇌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했다.

 

연구진이 이들의 뇌 MRI를 비교한 결과 청소년과 성인 모두에서 필로폰 중독자들은 일반인에 비해 전전두엽 및 측두엽의 대뇌피질이 얇았다. 이 부위는 기억력과 판단력을 담당하는 곳으로 두꺼울수록 기능이 뛰어나다.  

 

특히 필로폰에 중독된 청소년들은 전전두엽, 두정엽, 쐐기앞소엽 등의 대뇌피질 두께가 줄어든 정도가 성인 중독자들과 비교해 최대 7배 수준이었다. 이는 청소년의 뇌가 성인에 비해 마약에 훨씬 취약하다는 의미다. 필로폰에 중독된 청소년들은 대뇌피질뿐 아니라 더 안쪽의 대뇌백질에서도 손상이 나타났다.

 

필로폰에 중독된 청소년의 뇌에서 성인 중독자보다 더 많은 손상이 나타난 영역. 왼쪽부터 두정엽과 전전두엽, 쐐기앞소엽. - 이화여대 제공
필로폰에 중독된 청소년의 뇌에서 성인 중독자보다 더 많은 손상이 나타난 영역. 왼쪽부터 두정엽과 전전두엽, 쐐기앞소엽. - 이화여대 제공

 

문제는 필로폰 뿐만 아니라 마약류의 일종인 암페타민이 들어 있는 치료제를 복용하는 일반 청소년에게서도 비슷한 문제가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이다. 암페타민은 집중력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어 ADHD(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와 우울증, 비만 치료제 등에 쓰이는 약물로 걸그룹 2NE1의 멤버 박봄이 밀반입하다가 적발된 것으로 지난해 밝혀져 논란이 된 약물이다.

 

연구를 진행한 김지은 이대 뇌·인지과학과 교수는 “최근 아무 문제가 없는 청소년들이 각성 효과만을 보고 시험에서 좋은 성적을 얻기 위해 암페타민이 함유된 치료제를 처방 받으려는 경우가 많다”며 “당장 시험을 잘 볼 지는 몰라도 장기적으로 복용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2월 16일 0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6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