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목성의 달 ‘가니메데’ 밑에 지구보다 더 큰 바다 숨었다

통합검색

목성의 달 ‘가니메데’ 밑에 지구보다 더 큰 바다 숨었다

2015.03.16 07:00
가니메데 얼음 표층 밑에 숨은 거대한 바다의 모습 - NASA 제공
가니메데 얼음 표층 밑에 숨은 거대한 바다의 모습. - NASA 제공

 

목성의 위성 ‘가니메데(Ganymede)’에 거대한 바다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태양계 천체에 큰 바다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외계 생명체 존재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가니메데 표면에 있는 얼음층 아래에 지구보다 더 많은 양의 물이 존재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12일(현지 시간) 밝혔다.

 

NASA는 우주공간에 떠 있는 천체관측용 ‘허블우주망원경’을 이용해 가니메데를 촬영한 우주사진 결과물을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가니메데는 태양계 위성 중 유일하게 자기장이 관측되며, 따라서 지구처럼 오로라도 생긴다. NASA팀이 이 오로라의 사진을 분석한 결과 소금물이 존재할 때 나타나는 보조자기장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가니메데는 목성의 주위를 도는 위성이지만 지구의 절반 정도로 크기가 크다. 이번에 발견한 바다는 수심이 지구보다 10배가량 깊은 97㎞ 정도로, 두꺼운 얼음층(약 153㎞) 아래에 숨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바다에는 L당 5g의 소금이 녹아 있으며 수심이 얕은 연안에는 소금 농도가 10배 이상인 곳도 있을 것으로 NASA는 분석했다. 기존에는 토성의 위성 ‘타이탄’에도 바다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이곳은 물이 아닌 메탄 등으로 이뤄졌다. 가니메데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미소년 가니메데스의 이름에서 따왔다.

 

이번 성과는 우주관측 기술이 발전하며 최근 태양계의 소행성이나 위성에 대한 연구가 가속화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가니메데의 바다 발견에 하루 앞선 11일, 미국과 독일 등이 포함된 국제 공동연구진은 토성의 위성 ‘엔켈라두스’에서 열수(뜨거운 물)가 솟구친다는 사실을 발견해 과학 학술지 네이처에 게재하기도 했다. 지구가 아닌 곳에서 온천 활동이 탐지된 것은 처음이다.

 

NASA 관계자는 “가니메데의 바다 발견은 허블우주망원경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가장 확실한 증거를 통해 찾아낸 것”라며 “지구 너머에도 생명체가 있을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이번 발견으로 앞으로 가니메데를 비롯한 다양한 태양계 탐사 계획도 한층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럽우주기구는 2022년 가니메데로 탐사선 ‘주스(JUICE)’를 쏘아 올릴 예정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