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스마트폰 ‘요금폭탄’ 막는 기술 개발됐다

통합검색

스마트폰 ‘요금폭탄’ 막는 기술 개발됐다

2015.04.20 18:00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우려하는 것 중 하나가 자신도 모르게 대용량 파일을 다운받아 ‘요금폭탄’을 맞는 일이다. 휴대전화 통신망 대신 무료로 인터넷을 쓸 수 있는 와이파이(무선인터넷)를 이용하면 되지만 매번 번거롭게 설정을 바꿔야 가능했다.
 
스마트폰이 자동으로 와이파이를 인식해 스스로 연결하고, 영화 같은 대용량 파일을 와이파이가 연결됐을 때에만 다운로드하게 만드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박경수 KAIST 전기및전자공학과 교수팀은 와이파이와 이동통신 망의 단절을 자동으로 감지해 모바일 콘텐츠를 전달하는 기술 및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와이파이 서비스 지역에 들어오면 이동통신을 사용하다 자동으로 와이파이 망으로 바꿔 데이터 사용 요금을 줄이는 기술을 ‘와이파이 오프로딩’이라고 부른다. 일반적인 스마트폰은 모두 이런 기능을 갖고 있다. 하지만 실제로 사용해 보면 이 기능이 원활하지 못해 불편하다. 전환 과정에 통신이 자주 두절돼 일부 사용자들은 무선인터넷 사용을 포기하고 고가의 ‘무제한요금제’에 가입해 사용하기도 한다.
 
KAIST 연구진은 와이파이나 통신망으로 연결이 바뀌는 동안 통신이 끊어지지 않도록 만드는 ‘지연허용 오프로딩’이라는 기술을 새롭게 개발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지금까지는 이동통신이나 와이파이 중 어느 한 쪽의 통신이 끊어지면 그대로 통신이 종료됐지만 이 기술을 이용하면 앞으로 변경할 통신 환경이 완전히 구축될때 까지 기존 통신망을 그대로 유지해 끊김없는 전송이 가능하다.
 
이런 네트워크 단절 문제를 해결하면서도 이동통신망 보다 와이파이를 최대한 많이 사용하게 만드는 네트워크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다. 다운로드 속도나 시간을 지정해 주면 잔여 시간과 다운로드 받을 용량을 자동으로 계산한 뒤, 이동통신망과 와이파이 사용 비율을 스마트폰에서 스스로 조절해 최소한의 통신비용으로 원하는 시간대에 다운로드를 완료할 수 있는 기술 역시 추가로 개발했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적용하면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적은 요금으로 질 높은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융 교수는 “효율적인 와이파이망 이용이 가능해져 이동통신망(LTE서비스 등)의 재투자를 줄일 수 있는데다 모바일 콘텐츠 사업자들도 더 많은 수요자를 확보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동사업자와 콘텐츠 서비스업자, 사용자 모두에게 도움을 줄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AIST 제공
KAIST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