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토성 위성 엔셀라두스, ‘커튼’처럼 물질 뿜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5월 10일 18:00 프린트하기

네이처 제공
네이처 제공

이번 주 ‘네이처’ 표지에는 카시니 우주 탐사선이 촬영한 천체의 표면 일부가 실렸다. 주인공은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

 

엔셀라두스는 남극에서 일종의 ‘온천’을 뿜어내는 위성으로 잘 알려졌다. 표지에는 엔셀라두스가 뿜어내는 물질을 초록색으로 표시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고다드우주비행센터, 애리조나대, 존스홉킨스대 등이 참여한 공동연구팀은 네이처에 카시니 우주 탐사선이 보내온 엔셀라두스의 사진 등 자료를 이용해 엔셀라두스가 남극에서 물질을 분출할 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시뮬레이션하고 그 결과를 분석해 시간대에 따라 물질이 어떻게 분출되는지 밝혀냈다.

 

연구팀은 엔셀라두스의 분출 활동은 대부분 넓은 ‘커튼’ 형태라고 설명했다. 이 분출 활동 중에서 많은 것들은 기존에 제트기류로 분류된 것들도 있었다.

 

 

사이언스 제공
사이언스 제공

이번 주 ‘사이언스’는 인체로 눈을 돌렸다. 표지에는 여러 사람이 등장한다. 이들의 뇌와 심장, 간은 각각 원과 사각형, 삼각형 등 도형으로 표시됐다. 이는 장기마다 유전자 발현이 각각 다르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사람의 세포가 가진 유전체는 동일하지만 각 장기의 모양은 물론 기능도 다르다. 같은 유전체로 상이한 장기를 만드는 원동력 중 하나가 단백질의 발현이다.

 

미국국립보건원(NIH)은 장기 별로 단백질의 발현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확인하는 프로젝트인 ‘GTEx(notype-Tissue Expression)’를 2010년 시작했다. 이 프로젝트에는 미국 하버드대, 영국 옥스퍼드대, 스위스 제네바대 등 국제 연구팀이 모였고, 참여한 연구원만 130여 명에 이른다.

 

GTEx 연구팀이 수행한 연구 결과가 실렸다. 연구팀은 175명, 43개 조직에서 1641개 샘플을 이용해 장기에 따라 단백질 발현 패턴이 어떻게 다른지 비교 분석했다.

 

 


신선미 기자

vamie@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5월 10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6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