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상처 빨리 낫도록 돕는 새로운 치료제 후보물질 나왔다

통합검색

상처 빨리 낫도록 돕는 새로운 치료제 후보물질 나왔다

2015.06.12 07:00

ㅇ

 

국내 연구진이 상처 회복 기간을 10분의 1로 단축하는 치료제를 개발했다.

 

최강열 연세대 생명공학과 교수팀은 사람의 몸속에서 뼈의 성장이나 골수세포 분화를 더디게 만드는 ‘CXXC5’ 단백질이 피부 상처의 회복도 늦춘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내고, 이 작용을 차단해 상처가 빨리 낫도록 돕는 새로운 상처치료제 후보물질을 찾아냈다고 11일 밝혔다.


우리 몸에 상처가 생기면 피부세포는 ‘윈트(Wnt)’라는 신호체계를 이용해 연락을 주고받으며 세포를 더 빨리 증식시켜 상처를 봉합한다.

 

연구진은 CXXC5의 기능을 없앤 쥐의 피부에 상처를 낸 뒤 정상 쥐와 비교한 결과 상처 치유에 걸리는 시간이 줄어든 사실을 발견했다. CXXC5가 ‘디셰블드’라는 단백질과 결합해 윈트 신호체계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CXXC5가 뼈 형성에 관여한다는 사실은 알려졌지만 피부나 콜라겐 형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밝혀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이 점에 착안해 CXXC5와 디셰블드의 결합을 억제하는 물질을 개발했다. 이 물질을 연고로 만들어 상처 난 쥐의 피부에 바르자 치유 기간이 10분의 1로 줄었다. 

 

최 교수는 “윈트 신호체계를 방해하는 물질을 억제하는 방식으로 상처치료제를 개발한 건 처음”이라면서 “생산 단가가 수십 배 저렴하고 독성도 없는 만큼 임상시험을 거쳐 2~3년 내 상용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성과는 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실험의학저널’ 8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정상적인 피부(왼쪽)가 상처가 나면(가운데)  - 연세대 제공
피부의 상처 치유 과정. 정상적인 피부(왼쪽)에 상처가 나면(가운데) 피부 조직 내 세포들(섬유아세포)이 치유를 진행된다. 연구팀이 개발한 연고를 바르면 이 작용기작이 빨라져 상처 회복에 걸리는 시간이 10배 빨라진다. - 연세대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1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