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친환경 알루미늄 제조 가능해졌다

통합검색

친환경 알루미늄 제조 가능해졌다

2015.07.07 18:00
국내 환경에 적합한 고효율 주조 기술이 개발됐다. 산업계 전반에 쓰이는 알루미늄 합금을 친환경적으로 제조할 수 있어 국내 기업들에게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만석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친환경생산3R그룹장팀은 새로운 바인더(주형결합제)와 알루미늄 중자(주조과정에서 내부에 넣는 핵) 제조 공정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자동차부품 제조기업인 디알액시온에 이전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주형을 만들 때 점결력(달라붙고 뭉치는 힘)과 내습성을 높이기 위해 유기물질을 섞어 만든 ‘유기바인더’를 이용했다. 그러나 페놀, 벤젠, 포름알데히드 등 환경오염 물질이 사용되면서 문제가 됐다. 또 여기서 발생한 가스가 제품 내부에 기포를 만들어 제품의 밀도와 강도를 떨어뜨리는 원인으로 지목됐다. 더구나 주변 온도의 영향을 많이 받아 장마철 등 고온다습한 환경엔 오차가 커 불량률도 높았다.
 
연구진은 유기물질을 사용하지 않는 ‘무기바인더’를 새롭게 제작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실험 결과 무기바인더는 장마철에도 높은 강도를 유지했다. 또 흡습 강도 역시 기존 제품의 500% 이상 개선돼 불량률이 크게 줄었다.
 
이 그룹장은 “유기바인더는 주형용 모래를 한번 쓰고 폐기해야 했으나 이번에 개발한 무기바인더는 재생이 용이한 원료 물질로 구성돼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면서 “산업 현장에 적용할 때 설비 비용 역시 대폭 절감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