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세계 1%’ 톱 과학자 내년까지 300명 육성

통합검색

‘세계 1%’ 톱 과학자 내년까지 300명 육성

2016.01.08 09:11

정부는 세계 톱 1%에 속하는 정상급 과학자 300명을 내년까지 육성한다는 목표 아래 후배군을 적극 발굴하기로 했다. 2020년까지 국내 과학기술 인재를 지금보다 40만 명 많은 220만 명으로 확대한다.
 

과학기술인 연금 수령액을 사학연금의 90% 수준까지 높이고 정부출연 연구기관의 우수 연구원의 정년 연장을 확대하는 등 과학기술인에 대한 처우를 대폭 개선하기로 했다. 또 산업 수요를 반영해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산업 연계 활성화 선도대학(PRIME)’ 사업도 추진한다.
 

정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와 이장무 KAIST 이사장 주재로 제10회 국가과학기술심의회를 열고 ‘제1차 정부 연구개발(R&D) 중장기 투자전략’, ‘제3차 과학기술 인재 육성·지원 기본계획’ 등 6개의 안건을 확정했다.
 

과학기술 인재 양성 방안은 유용한 과학기술 인재를 늘려 일자리와 교육 문제 등을 해결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지금까지 이공계 박사와 고급 엔지니어 등 과학계 내부 인재 양성에 초점이 맞춰졌던 점에 비하면 진일보했다. 세계 정상급 과학자를 유치해 기초과학연구원(IBS) 등 국내 최고 기초과학 연구기관에서 연구단장으로 임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그들이 한국 과학기술 인재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려 줄 것을 기대하는 것이다.
 

정부가 처음으로 R&D 투자 전략을 중장기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됐다. 지금까지 1년 단위로 짰던 과학기술 투자전략을 올해부터 3년 동안 소프트웨어와 사물인터넷, 신약, 의료기기 등 9개 중점 분야에 정부 예산을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우리나라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R&D 투자 비중은 높지만 총연구개발비는 선진국에 비해 낮다는 지적 때문이다. 2014년 우리나라의 총연구개발비는 63조7000억 원으로 미국의 8분의 1, 중국과 일본의 4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황 총리는 이날 심의회에서 “정부와 기업이 긴밀히 협력해 세계 최고 수준의 독보적 원천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국가 차원의 전략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신약 개발 기술을 수출한 국내 제약사(한미약품)를 예로 들며 “선택과 집중의 R&D 투자 전략을 바탕으로 제2, 제3의 성공 사례가 탄생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가과학기술심의회는 14개 부처 장관과 민간위원 9명으로 구성된 과학기술 분야 최고심의기구다. 정부 부처들은 이번에 확정된 안건을 가이드라인 삼아 향후 구체적인 정책을 마련하게 된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