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다문화학교로 찾아간 환경과학교실 ‘지멘스그린스쿨’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10월 22일 10:09 프린트하기

지구촌학교에서 첫 번째 지멘스그린스쿨이 열렸다. - 지멘스 제공
지구촌학교에서 첫 번째 지멘스그린스쿨이 열렸다. - 지멘스 제공

2014년 3월 26일, 서울시 구로구에 있는 다문화 초등대안학교 ‘지구촌학교’에서는 어린이들이 전기를 만드는 실험에 한창이었다. 한국지멘스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와 함께 초등학교를 방문해 친환경에너지에 대한 수업을 진행하는 ‘찾아가는 환경과학교실 지멘스그린스쿨(이하 지멘스그린스쿨)’이 시작된 것이다.

 

지멘스그린스쿨이 첫 번째로 찾아간 곳이 바로 지구촌학교다. 이날 4~6학년 학생 50명이 8개로 나뉘어서 수업을 들었다. 먼저 전문강사로부터 환경오염과 에너지 고갈, 에너지 절약에 대한 이론 수업을 듣고, 조별로 한국지멘스 임직원과 대학생 봉사자와 함께 과학키트를 직접 조립하면서 친환경에너지에 대해 체험했다.

 

어린이들이 체험한 친환경에너지는 태양광에너지, 풍력에너지, 수소에너지, 바이오에탄올에너지다. 과학키트에 전선을 연결한 뒤, 태양전지판에 LED 조명을 쬐거나 선풍기와 비슷한 풍력발전기에 부채로 바람을 일으켜 프로펠러를 돌리거나, 물을 전기분해해 수소를 일으키는 방법으로 전기를 만들었다. 아이들은 과학키트와 연결된 스탠드에 불이 들어오는 모습을 보고 탄성을 질렀다. 햇빛과 바람, 물, 에탄올로 전기를 어떻게 만드는지 원리를 눈앞에서 보았기 때문이었다.

 

이날 친환경에너지에 대해 이론 수업을 담당한 환경교육센터 김은구 교사는 “이론을 머리로 외우게 하는 수업에는 한계가 있다”면서 “어린이들이 친환경에너지로 전기를 만드는 과정을 직접 체험하면 외우지 않아도 오랫동안 기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실제 태양전지판이나 풍력발전기를 볼 때마다 어떤 원리로 전기가 발생하는지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조에 참여해 어린이들과 직접 체험 수업을 한 한국지멘스 준법부서 전시경 부장은 “우리 아이를 돌보듯 놀아주면서 키트를 조립했는데 어린이들이 친환경에너지에 대해 빠르게 습득하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수업에 참여했던 지국촌학교 4학년 이은정 양은 가장 재미있었던 체험으로 ‘수소에너지’를 꼽았다. 이 양은 “물을 산소와 수소로 분해해, 수소로 전기를 만드는 원리가 무척 신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과학문화팀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10월 22일 10:09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4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