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가족성 유방-난소암 유발 돌연변이 유전자 발견

통합검색

가족성 유방-난소암 유발 돌연변이 유전자 발견

2002.09.16 11:59
국립암센터 박재갑(朴在甲) 원장팀과 서울대 의대 암연구소팀은 한국인의 가족성 유방암과 난소암 발생에 관여하는 원인 유전자인 ‘BRCA1’과 ‘BRCA2’의 돌연변이를 발견해 국제학술지 ‘휴먼 뮤테이션’ 9월호에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한 가계(家系) 내에 유방암과 난소암 환자가 2명 이상 있는 21개 가계를 유전자 검사로 조사한 결과 이 중 9개 가계(43%)에서 BRCA1, BRCA2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발견됐다. 어머니에게서 딸로 유전되는 이 돌연변이는 BRCA1, BRCA2 유전자의 기능에 이상을 가져와 유방암과 난소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유방암과 난소암의 10∼20%가량은 유전적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우리나라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유방암과 난소암을 사전에 유전자 검사를 통해 예측해서 암 발생을 예방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여 줬다”고 설명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4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