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현대重 “박막태양전지 공장 2012년까지 설립”

통합검색

현대重 “박막태양전지 공장 2012년까지 설립”

2010.10.11 00:00
태양광 산업의 본격적인 성장이 기대되면서 이 산업에 국내 대기업의 투자도 크게 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프랑스의 유리·건축자재 업체인 생고방그룹과 합작 법인을 세우고 2012년까지 국내에 박막태양전지 공장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민계식 현대중공업 회장은 8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 생고뱅그룹 본사에서 드 샬렌다 생고뱅 회장과 함께 공장 설립을 위한 계약 서명식을 가졌다. 양 사는 총 투자금액 2200억 원 가운데 절반씩 투자해 국내 외국인 투자지역 중 한 곳에 공장을 세울 계획이다. 박막태양전지는 유리 기판을 주원료로 얇은 화합물을 입혀 만든 태양전지다. 현재 태양전지 시장은 폴리실리콘을 원료로 하는 결정형 태양전지가 약 80%를 차지하고 있으나 박막태양전지의 시장 점유율은 2017년 40%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중공업은 2012년 공장 완공 직후에는 연간 100MW 규모의 박막태양전지를 생산하고 2015년까지 연간 400MW까지 생산량을 확대할 방침이다. 다른 대기업도 태양광 에너지 사업을 위한 투자를 늘려가고 있다. 한화그룹 계열사 한화L&C는 지난달 29일 5000억 원을 투자해 2015년까지 충북 음성에 태양광전지 핵심 소재인 ‘EVA 시트’를 5만t 생산할 공장을 짓는다고 밝혔다. STX그룹은 계열사인 STX솔라를 통해 국내외에서 태양광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STX솔라는 생산설비를 현재의 60MW에서 180MW로 3배 확대하기 위해 300억 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7월 밝혔다. 웅진그룹도 지난달 오명 전 부총리를 영입하며 태양광에너지 분야 강화를 노리고 있다. 김현지 동아일보 기자 nuk@donga.com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4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