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고장 진단부터 사고 자동통보까지 현대차, IT 신기술 CES에서 공개

통합검색

고장 진단부터 사고 자동통보까지 현대차, IT 신기술 CES에서 공개

2011.01.07 00:00
[동아일보] 현대자동차는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1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텔레매틱스 브랜드 ‘블루링크’를 공개했다. 블루링크는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날씨 정보 제공, 내비게이션 기능 등 편의기능을 제공하고 사고가 났을 때 자동으로 사고를 통보해 주기도 하는 첨단 기능을 가진 텔레매틱스 서비스다. 차량의 고장·이상을 원격진단해 주는 안전·보안 기능과 차량 소모품 관리, 주유소 안내 등 다양한 운전 환경 정보도 제공한다. 이 밖에 스마트폰, 태블릿PC와 연동되는 ‘스마트 커넥티비티 시스템’, 버튼을 누를 필요 없이 손가락 동작만으로 내비게이션, AV시스템을 조작할 수 있는 ‘근접인식 마우스틱’ 등 신기술도 선보였다. 스마트 커넥티비티 시스템은 차량 내 구축된 무선랜(Wi-Fi)과 이동 통신망을 활용해 각종 모바일 기기의 기능을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김현지 동아일보 기자 nuk@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