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바둑 천재의 뇌 속은 도대체…

통합검색

바둑 천재의 뇌 속은 도대체…

2011.09.13 00:00
바둑을 둘 줄 모르는 사람도 이창호라는 이름은 들어봤을 것이다. 현대바둑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고 평가되는 이창호 국수(國手, 바둑 최고수에게 붙여주는 칭호)는 1989년 불과 14살 때 첫 타이틀을 획득한 바둑천재다. 11살 때 프로기사로 입문해 25년간 바둑계를 풍미한 이 국수가 최근 ‘이창호의 부득탐승’이라는 자전 에세이를 펴냈다. 부득탐승(不得貪勝)이란 ‘승리를 탐하면 얻지 못한다’는 뜻으로 위기십결의 하나다. 위기십결(圍棋十訣)이란 ‘바둑을 둘 때 명심해야 할 열 가지 계명’으로 중국 당나라 시대의 왕적신이 만들었다는 설과 송나라 시대의 유중보가 만들었다는 설이 있다. 위기십결의 10가지 계명을 읽어보면 꼭 바둑만이 아닌 인생의 지혜라는 생각이 든다. ●세계 대회 최다 우승 기록 바둑실력이 4급 수준인 기자는 이창호 국수의 오랜 팬으로 한 인터넷서점에 예약주문해 이 국수의 친필사인이 있는 책을 받았다! ‘아, 이런 일도 있었지….’ 옛 추억을 떠올리며 책을 읽다보니 어느새 자정을 훌쩍 넘어 2시다. 여섯 살 때 할아버지한테 바둑 두는 법을 배운 이창호는 바둑의 재미에 푹 빠졌고 이를 범상치 않게 여긴 할아버지는 자전거에 손자를 태우고 바둑고수를 찾아다녔다고 한다. 8살 때 전영선 7단의 제자가 된 이창호는 이듬해 스승의 주선으로 당시 바둑 1인자였던 조훈현 9단과 3점 지도대국(100m 달리기로 치면 이창호는 30m 앞에서 출발하는 셈이다)을 했는데 1승 1패였고 무슨 생각에서였는지 당시 32세였던 조훈현은 이창호를 내제자로 들이기로 했다. 내제자란 스승의 집에 들어가 숙식을 함께 하며 배우는 제자로 당시나 지금이나 유례가 없었다. 결국 이창호는 1990년 스승을 꺾고 첫 우승을 했고 이듬해 조훈현은 “더 이상 가르칠 것이 없다”며 7년 만에 제자를 하산시켰다. 속된 말로 ‘호랑이 새끼’를 키운 셈이다. 이창호 국수는 프로가 된 초등학교 고학년 시절부터 시합에 나가느라 학교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리고 대학은 아예 가지 않았다. 십대 후반부터 한국바둑 1인자가 된 그는 20대가 돼서는 세계바둑의 1인자로 올라섰다. 이처럼 바둑밖에 몰랐던 이창호는 어느 날 문득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하면서 살아갈까’ 하는 의문이 들었고 그 뒤로 책과 신문을 가까이했다. 그는 “물론 득과 실은 함께 온다. 바둑만을 생각하지 않게 되자 바둑 그 자체에 대한 몰입과 집중은 다소 떨어졌지만, 내 삶에 있어서의 바둑, 바둑 밖의 인생, 그리고 결국 바둑으로 통하는 길에 대해 숙고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서술하고 있다. ●패턴을 알면 바둑이 보인다 이창호 국수는 최근에 읽은 기억에 남는 책으로 루트번스타인 부부가 쓴 ‘생각의 탄생’을 언급했다. 2007년 한글판이 나온 이래 스테디셀러가 된 이 책은 ‘창조성을 빛낸 사람들의 13가지 생각도구’라는 부제가 알려주듯 소위 천재들의 창조성의 비밀을 13가지 생각의 방식으로 해석하고 있다. 즉 관찰, 형상화, 추상화, 패턴인식, 패턴형성, 유추, 몸으로 생각하기, 감정이입, 차원적 사고, 모형 만들기, 놀이, 변형, 통합이 그것이다. 사실 ‘생각의 탄생’을 읽다보면 ‘천재가 되려면 학교부터 때려치워야 되는 거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우리나라의 교육환경은 ‘창조성 없는 인재’를 만드는데 전문화된 곳이라는 걱정이 든다. 이창호가 바둑천재가 된 것도 정규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해서가 아닐까. 아무튼 이 국수는 이 책을 읽으면서 특히 4가지 생각도구, 즉 패턴인식, 패턴형성, 유추, 통합이 바둑을 두는데도 중요한 요소라고 말한다. 즉 “패턴형성에서 인상적인 것은 결합되는 요소들의 복잡성이 아니라 그 결합방식의 교묘함과 의외성”이라는 구절이나 “더 많은 패턴을 발명해낼수록 우리는 더 많은 실제 지식을 소유하게 될 것이고 우리의 이해는 더욱 풍요로워질 것”이라는 말에 십분 공감하고 있다. 또 ‘닮지 않은 사물 사이의 기능적인 닮음’을 뜻하는 ‘유추’에 대해서도 “새로운 수의 출현으로 변형되는, 그러나 본질적으로 닮을 수밖에 없는 정석의 개량 형태에 관한 설명이라고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이 국수는 알고 있을지 모르겠지만 사실 바둑이나 장기(또는 체스)의 고수들은 패턴인식과 형성에 능한 사람들이라는 연구결과가 이미 1960년대에 나왔다. 인공지능의 창시자인 미국 카네기멜론대 허버트 사이먼 교수는 그의 명저 ‘인공 과학의 이해(The Sciences of the Artificial)’에서 체스고수의 패턴인식 능력을 보여준다. 즉 게임이 진행 중인 체스 판 위의 말을 5초 동안 보게 한 뒤 빈 체스 판에 위치를 복원해보라고 하면 초보자는 전혀 감을 못 잡지만 고수들은 거의 완벽하게 위치를 맞춘다고. 흥미로운 사실은 판 위에 임으로 말을 올려놓은 뒤 똑 같은 실험을 하면 초보자나 고수나 똑 같이 못 맞춘다. 결국 체스 고수는 사진을 찍듯이 판 위 말의 위치를 외우는 게 아니라 게임이 진행되면서 그렇게 놓이게 된 패턴을 인식한다는 말이다. 사이먼 교수는 “체스 대가의 장기 기억 속에 축적되어져 있는 유사한 조합의 수는 총 5만 가지”라며 “5만 가지의 각기 다른 항목 사이의 독특한 특징을 검색하는 체계는 아주 빠르게 그것의 독특한 특징을 구별해 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체스 대가 한 사람이 50명과 동시에 시합을 할 수 있는 이유다. 이 정도의 패턴을 익히려면 1만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는 게 사이먼 교수의 주장으로 어떤 분야에서건 대가가 되려면 예외는 없다. 하루 4시간을 들인다면 10년간의 노력이 필요하다. 이창호 국수는 불과 14살 때 대가가 됐지만(첫 우승) 사실 이때 이미 바둑에 1만 시간 이상을 투자했을 것이다. 실제로 조훈현 국수의 부인은 “깊은 한밤중에도 창호의 방에서는 어김없이 바둑돌 놓는 소리가 들려왔고 이따금씩 새벽에 잠에서 깨어도 그 소리를 들었다”고 그의 내제자 시절을 회상했다. ●바둑은 아직 사람이 한참 고수 사실 인공지능의 목표는 사람과 같은 고도의 패턴인식 능력을 갖는 것인데 아직도 갈 길이 멀다. 미국 IBM의 슈퍼컴퓨터 ‘딥블루(Deep Blue)’는 1997년 당시 12년째 체스 세계챔피언 자리를 지키고 있던 게리 카스파로프와의 대국에서 승리해 사람들을 경악케 했다. 그러나 딥블루는 엄청난 연산속도로 가능한 모든 경우의 수를 시도해보고 최선의 답을 얻는 방식으로 작동했다. 체스에 비해 바둑은 경우의 수가 훨씬 많다. 따라서 이런 식으로 작동하는 컴퓨터 프로그램이 이창호 같은 고수를 이길 날은 요원하다. 현재 최고의 바둑 프로그램은 북한이 개발한 ‘은별’로 실력이 기자보다 조금 나은 수준이라고 한다. 아무튼 인류가 만든 최고의 두뇌 게임이라는 바둑에서 기계에 지게 생겼으니 약간 속이 상한다. 틈틈이 ‘패턴’을 익혀 실력을 쌓은 뒤 은별과 한 판 붙어봐야겠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2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