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혹등고래 뼈가 야산서 나온 이유는

통합검색

혹등고래 뼈가 야산서 나온 이유는

2007.12.06 08:55
울산 남구청이 ‘혹등고래’ 뼈 발굴에 나섰다. 남구청은 5일 “4년 전 야산에 묻어 놓았던 혹등고래를 전시용 뼈 표본으로 만들기 위해 6일부터 이달 말까지 발굴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굴할 고래는 길이 7.5m, 무게 4t의 4∼5년생 수컷으로 2003년 8월 초 강원 속초시 근해에서 죽은 채 발견됐다. 남구청은 당시 이 고래를 사들여 같은 해 8월 15일 남구 장생포동 야산에 묻었다. 남구청이 고래를 야산에 묻었던 것은 완전하게 뼈만 추출하기 위해서였다. 남구청 관계자는 “칼 등의 도구로 살점을 베어 내면 뼈가 다칠 수 있어 뼈 표본을 만들 때는 시간을 두고 살을 삭힌다”면서 “고래의 크기에 따라 3∼5년 매장해 둬야 살점이 사라지고 뼈만 남는다”고 말했다. 발굴된 고래 뼈는 머리와 몸체 등 부위별로 세척 작업을 거쳐 상자에 담긴 채 장생포 고래박물관 1층 수장고로 옮겨진다. 박물관 측은 이 뼈를 2년간 자연 상태에서 건조시킨 뒤 다시 조립해 전시할 계획이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4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