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연필에도 감을 수 있는 플렉서블 소자 나왔다

통합검색

연필에도 감을 수 있는 플렉서블 소자 나왔다

2012.07.11 00:00
접을 수 있는 휴대용 TV를 좀 더 저렴하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얇고 잘 휘어지면서도 튼튼하고 제작비도 싼 전자소자가 개발됐다. 서울대 이탁희 교수가 이끄는 서울대, 광주과학기술원(GIST) 공동연구팀은 심하게 휘어져도 기능과 성능이 떨어지지 않는 초박막 분자전자소자를 개발했다고 ‘네이처’의 자매지 ‘네이처 나노테크놀러지’ 4일자에 발표했다. 분자전자소자는 수 ㎚(나노미터, 1㎚=10-9m)정도로 작은 분자를 이용해 만든 전자 부품을 말한다. 작은 면적에 회로를 많이 넣을 수 있고, 가격도 저렴해 전세계적으로 활발하게 연구하고 있지만, 대부분 실리콘처럼 딱딱한 기판 위에 만들기 때문에 휘어지지 않고, 휘어지더라도 두께가 수 ㎛(마이크로미터, 1㎛=10-6m)로 두꺼워 휴대용 전자제품에 적용하기는 쉽지 않았다. 얇으면서도 잘 휘어지는 분자전자소자를 만들기 위해 연구팀은 유기 분자 박막의 일종인 ‘자기조립단분자막’을 이용했다. 이 물질은 특별한 에너지나 촉매가 없어도 자발적으로 다른 물질과 접합한다. 또 전기가 가해질 경우 한 개의 분자가 전자 소자로 작동할 수도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연구팀이 이번에 개발한 분자전자소자는 1000번 이상 휨 테스트를 거쳐도 회로가 끊어지거나 전기성을 잃지 않고 고유 상태를 유지했다. 얇고 가벼운 데다 내구성도 높다는 뜻이다. 실제로 연구팀이 개발한 소자는 앞뒤로 휘어지는 정도를 넘어 막대에 감을 수 있을 정도로 유연하다. 이 교수는 “나노 크기의 단일 분자를 이용해 얇으면서도 자유자재로 휘어질 수 있는 유연한 분자전자소자를 개발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며 “각종 휴대용 기기를 비롯해 초소형 전자소자가 필요한 모든 분야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3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