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통풍’엔 생선-맥주 피하고 요구르트-와인 즐겨라

통합검색

‘통풍’엔 생선-맥주 피하고 요구르트-와인 즐겨라

2004.05.03 13:45
통풍은 ‘풍요의 병’ 또는 ‘임금의 병’이라고 불려왔다. 잘 먹고 잘 사는 사람이 주로 걸리기 때문이다. 최근 세계 최고의 의학저널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과 ‘랜싯’에 통풍을 주제로 한 2개의 논문이 실렸다. 연세대 의대 출신으로 미국 하버드대 매사추세츠종합병원에서 근무하는 최현규 박사가 4만7000명을 대상으로 12년간 추적조사를 한 뒤 음식과 술이 통풍에 미치는 영향을 밝혀냈다.▽좋은 음식, 나쁜 음식=통풍은 단백질이 많은 음식을 먹었을 때 잘 생긴다고 알려져 왔다. ‘퓨린’이란 성분이 혈중 요산 수치를 높여 생긴다는 것. 따라서 퓨린 성분이 많은 야채는 통풍 환자에게 금기시돼 왔다. 그러나 최 박사의 연구 결과는 달랐다. 식물성단백질과 유단백질은 오히려 통풍을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콩류와 버섯류, 콜리플라워, 시금치 등 퓨린을 많이 함유한 식물성 음식들은 통풍과 아무런 관련이 없었다. 저지방 우유나 요구르트 등 낙농제품은 통풍 예방에 가장 효과가 컸다. 이 제품을 자주 먹은 상위 20%는 가장 적게 먹은 하위 20%보다 발병률이 44%나 낮았다. 반면 생선 등 해산물은 통풍의 위험을 가장 증가시켰다. 이를 자주 먹은 상위 20%가 하위 20%보다 발병률이 51%나 높았다. 쇠고기, 돼지고기, 양고기 등 붉은 육류도 통풍 위험을 높였다. 붉은 육류를 자주 먹는 상위 20%가 하위 20%보다 발병률이 41% 높게 나타났다. ▽맥주 피하고 와인 마셔라=알코올이 통풍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속설이 이번에 사실로 확인됐다. 매일 30∼50g의 알코올을 마시는 남성이 통풍에 걸릴 확률은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2배 높았다. 50g 이상 알코올을 마시면 위험은 2.5배로 높아졌다. 10∼15g은 1.3배, 15∼30g은 1.5배 정도 위험이 높았다. 매일 맥주 1병(355mL들이)을 마시면 통풍 위험은 1.5배, 2병이면 2.5배 높아졌다. 매일 양주를 1잔(44mL) 하면 1.15배, 2잔이면 1.6배 높아졌다. 와인은 통풍과 관련이 없었다. 매일 118mL 2잔씩 마셔도 별 이상이 없었다. 알코올의 양은 맥주 1병보다 양주 1잔이 많다. 그런데 왜 맥주가 더 나쁠까. 최 박사는 “맥주에 들어있는 구아노신 등이 통풍을 유발하는 반면 와인에 들어있는 폴리피놀 등 항산화제는 통풍 유발을 억제하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국내에 적용한다면=세브란스병원 류마티스 내과 박용범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통풍 치료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진료실에서 이에 따라 처방을 권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 교수는 “미국처럼 한국에서도 대규모의 조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교수는 알코올 도수가 25도인 소주의 경우 하루에 2, 3잔을 마시면 통풍 위험이 1.3배 정도 높아질 것으로 추정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5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