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네오와 무한수의 스미스가 싸우는 불공정 게임”

통합검색

“네오와 무한수의 스미스가 싸우는 불공정 게임”

2016.03.12 09:04


[동아일보] [이세돌 vs 알파고 12일 제3국]
영화 ‘매트릭스’ 빗대 관전평

정보기술(IT) 전문가들 사이에서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결이 바둑의 본질에 비춰 볼 때 ‘불공정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영화 ‘매트릭스’에서 1명의 네오와 무한 숫자의 스미스 요원이 맞붙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한국정보법학회장을 지낸 IT 전문가인 강민구 부산지방법원장은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컴퓨터 기계와 인간의 싸움이 아니라 인공지능이 작동하는 엄청난 하드웨어 컴퓨터, 그를 움직이는 정교한 소프트웨어를 조율한 다수의 천재 프로그래머와 이세돌 한 명의 싸움”이라고 평가했다. 마치 전쟁터에 한 명은 칼을 들고, 한 명은 크루즈 미사일을 갖추고 나가는 격이라고도 했다.

IT 전문변호사인 법무법인 한얼의 전석진 변호사도 이번 대국이 구글의 ‘희대의 사기극’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그는 “알파고는 광케이블로 인터넷망에 연결된 구글 클라우드의 컴퓨터 자원을 무한정 사용해 훈수 금지와 일대일 대결이라는 바둑 원칙에 어긋난다”며 “알파고는 시간이 부족하면 다른 컴퓨터를 동원할 수 있어 시간패를 당할 가능성도 없다”고 주장했다.

서정보 기자 suhchoi@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