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신성철 DGIST 총장, 한국인 최초 AUMS 상 수상

통합검색

신성철 DGIST 총장, 한국인 최초 AUMS 상 수상

2016.06.01 07:00
나노스핀닉스 분야 개척 공로 인정 받아
신성철 DGIST 총장 - 대구경북과학기술원(DIGST) 제공
신성철 DGIST 총장 - 대구경북과학기술원(DIGST) 제공

신성철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64·사진)이 한국인 최초로 아시아 자성연합회(AUMS) 상을 받는다.


아시아 자성연합회는 2008년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등 자기학(磁氣學) 연구단체를 중심으로 설립됐고 인도 베트남 러시아 싱가포르가 준회원국으로 참여한다. 연합회는 2년에 한 번 아시아 국가에서 세계적인 업적을 이룬 학자에게 AUMS 상을 준다.

 

신 총장은 자성학 분야의 오랜 난제였던 2차원 나노자성박막의 잡음 현상을 처음으로 규명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그는 자성학 분야 논문 310편을 피지컬 리뷰 레터스, 네이처 피직스 등 주요 국제학술지에 게재하고 특허 37건을 등록하기도 했다.


올해 시상식은 8월 1일 대만 타이난에서 개최되는 AUMS 국제학술회의(IcAUMS) 개회식에서 진행된다. 신 총장은 ‘나노스핀닉스, 회고와 도전’이라는 주제로 수상 기념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