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페인트만 발라두면 열이 전기로 바뀐다

통합검색

페인트만 발라두면 열이 전기로 바뀐다

2016.11.15 21:20
UNIST 손재성 교수팀, 다양한 열원에 적용 가능한 신개념 ‘열전 소재 페인트’ 개발

 

붓으로 그리는 열전 소재는 기존 열전 소재보다 접촉면적이 훨씬 크다 -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제공
붓으로 그리는 열전 소재는 기존 열전 소재보다 접촉면적이 훨씬 크다 -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제공

붓으로 특수 물질을 펴 바르기만 전기를 얻을 수 있는 신기술이 개발됐다.

 

손재성 울산과학기술원(UNIST) 신소재공학부 교수팀은 어디에나 펴 바를 수 있는 페인트형 열전 소재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열전소자는 열을 받아 전기로 바꾸는 물질이어서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다. 연구진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공장 등 다양한 환경에 적용하면 폐열 버려지는 에너지를 전기로 바꿔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열전 장치를 이용하면 자동차나 선박의 엔진, 공장 모터 등에서 생기는 열을 다시 전기 에너지로 바꿀 수 있다. 그러나 평평한 판 형태라서 다양한 부위에 적용하기 어려웠다.

 

이 때문에 페인트형 열전 소재도 개발되고 있지만 성능이 낮은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액체에 열전소자를 섞어 넣는 방식이라 밀도가 낮아 효율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손 교수팀은 새로운 열전 소재 ‘안티모니 텔루라이드’를 개발해 밀도를 높이는 공정을 추가했다. 그 결과 기존의 평판형 열전 모듈 못지않은 성능을 얻는 데 성공했다.

 

손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열전 페인트는 열원의 종류나 모양, 크기에 상관없이 적용할 수 있다”며 “앞으로 건물 외벽, 지붕, 자동차 등에 도입해 새로운 형태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스템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를 이끈 손재성 UNIST 신소재공학부 교수(오른쪽)와 제1 저자인 박성훈 연구원(왼쪽)의 모습. -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제공
연구를 이끈 손재성 UNIST 신소재공학부 교수(오른쪽)와 제1 저자인 박성훈 연구원(왼쪽)의 모습. -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제공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