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2017 과학기술연차대회] 文 대통령, “과학기술인들 창의적 연구 뒷받침 할 것”

통합검색

[2017 과학기술연차대회] 文 대통령, “과학기술인들 창의적 연구 뒷받침 할 것”

2017.07.07 11:45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주관 ‘2017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 축사에서 사람을 중심으로 한 과학기술정책을 펴겠다고 다시 한 번 약속했다. -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주관 ‘2017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 축사에서 사람을 중심으로 한 과학기술정책을 펴겠다고 다시 한 번 약속했다. -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적 가치는 바로 사람입니다. 사람 중심의 과학기술정책을 통해 과학기술인들의 창의적 연구를 뒷받침 할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 주관 ‘2017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 영상 축사에서 사람을 중심으로 한 과학기술정책을 펴겠다고 다시 한 번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양극화와 소득불평등을 해소하는 포용적 성장과 과학기술의 혁신을 상징하는 4차 산업혁명을 연결하고 융합하는 일은 세계적으로도 아직 시작단계에 불과하다”며 ”사회적 약자들, 삶의 질 향상, 불평등 해소, 소득재분배 같은 포용적 가치를 고민하는 과학기술인들에게서 희망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행사는 매년 과학기술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한국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중장기 전략과 각종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4차 산업혁명 시대, 포용적 성장과 혁신 – 초연결·초지능 사회 어떻게 대비할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올해 연차대회에는 정세균 국회의장,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이진규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 김명자 과총 회장을 비롯한 과학기술 관계자 1700여 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출범할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는 과학기술인의 목소리를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산·학·연과 정부, 사회 각 분야의 역량을 집결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적으로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초 원천 연구 투자를 확대하겠다는 공약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연구개발의 자율성과 책임성을 강화하고 연구활동에 장애가 되는 규제와 행정 부담은 완화하고, 청년과 여성들도 과학기술인의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연구개발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과학기술인들의 꿈이 국민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가 힘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회식에서는 이상엽 KAIST 생명화학공학과 특훈교수와 황규영 KAIST 전산학부 특훈교수가 각각 자연·생명 부문과 공학 부문에서 과학기술 분야 국내 최고 권위의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