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AP "미국서 코로나19 백신 첫 임상시험 16일 실시"

통합검색

AP "미국서 코로나19 백신 첫 임상시험 16일 실시"

2020.03.16 10:39
자원자 45명에 부작용 검사…"코로나 걸릴 가능성은 없어"

자원자 45명에 부작용 검사…"코로나 걸릴 가능성은 없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하기 위해 고안된 백신의 효험을 평가할 임상시험이 16일(이하 현지시간)부터 시작된다고 AP통신이 미국 정부의 한 관리를 인용해 15일 보도했다.

 

AP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이 정부 관리는 이 시험이 아직 공표된 것이 아니라면서 임상시험 첫 참가자가 16일 중 실험용 백신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시험은 미 국립보건연구소(NIH)에서 자금을 지원하며 미 서부 시애틀에 있는 카이저 퍼먼넨테 워싱턴 보건연구소에서 시행된다.

 

AP는 통상 백신을 인증하기까지는 1년에서 18개월이 걸린다고 의료 관리들을 인용해 전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총력
 
 

이번 시험은 45명의 젊고 건강한 자원자들에게 NIH와 제약기업 모데나가 공동 개발한 각기 다른 주사제를 투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주사제 자체에는 바이러스가 들어있지 않기 때문에 자원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은 없다고 AP는 전했다. 임상시험의 목적은 이 백신으로 인해 우려할 만한 부작용이 초래되는지 여부다. 이는 더 큰 시험을 위한 단계를 밟는 과정이다.

 

현재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전 세계에서 10여 개 연구그룹이 개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중요한 점은 이들이 여러 종류의 백신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는 더 강력한 것으로 입증된 전통적 방식의 접종보다는 더 빠르게 생산할 수 있는 신기술에 의한 주사제 개발을 의미한다고 AP가 전문가들을 인용해 설명했다.

 

일부 연구자들은 임시용 백신을 추구하기도 한다. 오랜 기간 예방하는 것이 아니라 확산이 급속하게 진행되는 한 두 달 만이라도 사람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그런 류의 백신이다.

 

대다수 감염자에게 코로나19는 고열과 기침 같은 평범한 증상을 유발한다. 그러나 지병이 있거나 고령자의 경우 폐렴 같은 심각한 질병으로 이어진다.

 

코로나19로 전 세계에서 현재 15만6천여 명이 감염됐고 5천800여 명이 숨졌다.

 

미국은 49개 주에 걸쳐 3천여 명이 걸려 50여 명이 사망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