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대응 '민관합동 범정부지원단' 이번주 가동한다

통합검색

코로나19 대응 '민관합동 범정부지원단' 이번주 가동한다

2020.04.12 17:18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업계·학계·연구소·의료계 합동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업계·학계·연구소·의료계 합동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민관합동 범정부지원단’을 이번 주 가동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12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규제 등 현장의 어려움을 풀도록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마련하겠다”며 “관련 부처 장차관 및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지원단을 구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원단은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중심으로 구성되고 질병관리본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가 참여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지원단의 일정과 활동 계획에 대해 청와대는 "추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지원단 가동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경기도 성남 한국 파스퇴르연구소에서 개최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연 및 병원 합동회의’에서 내린 지시를 이행한 것이다. 당시 문 대통령은 “감염병 백신과 치료제 개발은 오랜 시간과 막대한 비용이 소요돼 민간 차원만의 노력만으로 단기간에 성과를 내기 어렵다”. 정부 투자와 승인 절차 단축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그 방안으로 정부와 산업계, 연구소, 병원 등이 참여하는 상시적인 협의틀을 만들고 범정부적으로 지원할 것을 촉구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