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규정 어긴 방사선 이용 업체 1억2000만원 과징금

통합검색

규정 어긴 방사선 이용 업체 1억2000만원 과징금

2020.04.24 18:17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개최한 118회 회의에서 방사선 안전 관리 규정을 위반한 업체 2곳이 1억2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원안위는 ‘방사선 이용기관에 대한 행정처분안’을 심의의결하고 이같이 결정내렸다. 

 

규정을 어긴 업체 중 A업체는 방사선을 막는 차폐제를 쓰지 않고 방사선 관리구역 경계에 경고등을 설치하지 않은 등 원자력안전법 위반 사항이 다수 발견돼 과징금 4000만원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B업체는 방사성 물질 사용 시설이 아닌 곳에서 방사선 관련 작업을 했으며 이 작업 사실을 알리는 경고등을 설치하지 않은 점 등 위반 사항이 확인돼 과징금 8000만원을 부과받았다. 

 

이날 원안위 회의에 참여한 위원 8명 중 6명이 원안위 사무처가 마련한 행정처분안에 찬성했다. 위원 가운데 이병령 의원은 반대 의견을 냈다.

 

원안위는 이밖에 경주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과 고리2호기 일부설비 변경을 위한 ‘원자력 이용시설 건설·운영변경 허가안’도 심의·의결했다.

 

원안위는 이날 회의에서 방사성물질 누출 사건을 일으킨 한국원자력연구원으로부터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해 자연증발시설 개보수, 운전원 직무교육 강화, 안전관리 기능 재점검, 안전관리 총괄체계 구축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시설 안전강화 종합대책을 보고받았다. 원안위는 조직 및 예산 등 구체적 이행계획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보완을 요청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