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인천서 중고생 6명 등 8명 확진…이태원클럽 간 학원강사 접촉(종합)

통합검색

인천서 중고생 6명 등 8명 확진…이태원클럽 간 학원강사 접촉(종합)

2020.05.13 13:50
직업·동선 속인 강사 고발…확진자 방문 교회 등 진단검사 확대

직업·동선 속인 강사 고발…확진자 방문 교회 등 진단검사 확대

 


'집합금지명령' 붙은 이태원 클럽
10일 오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클럽 앞에 '집합금지명령'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학원 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그와 접촉한 학생과 학부모, 동료 강사가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102번 확진자 A(25·미추홀구)씨와 연관된 확진자가 8명 추가됐다고 13일 밝혔다.

 

추가 확진자는 A씨가 근무한 학원에 다니는 고등학생 5명, A씨에게 과외를 받는 중학생 1명, 과외 학생 어머니(46) 1명, A씨 동료 교사(21) 등 8명이다.

 

학생들을 포함한 확진자는 인천의료원·길병원·인하대병원 등 3개 병원 음압병상에 분산돼 격리 입원됐다.

 

모 대학 4학년에 재학 중인 A씨는 초기 조사 땐 무직이라고 진술했지만, 방역 당국은 심층 역학조사 과정에서 그가 학원 강사라는 사실을 파악했다.

 

방역 당국은 A씨의 방문지나 동선에 대한 진술이 정확하지 않자 지난 9일 미추홀경찰서에 A씨의 휴대전화 위치정보 조회를 요청한 끝에 그가 학원 강의와 개별 과외를 한 사실을 확인했다.

 

방역 당국은 학원 수강생과 강사 15명, 과외를 받은 학생 2명과 학부모 2명 등 A씨 밀접 접촉자 19명을 즉시 자가 격리한 후 검체검사를 받도록 했고, 이날 8명이 확진 판정을 받게 됐다.

 

인천시는 본인 직업과 동선을 거짓으로 진술하고 학원 강의 사실 등을 숨긴 A씨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고발 조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확진 상황 설명하는 박남춘 인천시장
박남춘 인천시장(오른쪽)이 13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상황을 설명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는 지역 내 3차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대책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우선 신규 확진자 8명에 대한 면접 조사를 거쳐 1차로 동선을 파악해 접촉자 검체 채취를 시행하고 있다.

 

확진자 중 2명이 방문한 미추홀구 교회 신도 700명과 동구 교회 신도 350명에게는 즉시 진단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아울러 이들 교회 신도에게는 당분간 외출을 자제하고 대인 접촉을 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미추홀구는 또 구청 운동장에 도보이동식 선별진료 검사센터인 워크스루 검사소를 마련하고 이날 오전 9시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에서 "학원 운영을 자제하고 학부모는 자녀의 학원 등원을 1주간 자제해주길 부탁드린다"며 "일반 시민도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감염 예방수칙과 행동요령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