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핸드폰·면·나무표면에 더 오래 남아있을 수 있어"

통합검색

"코로나19 핸드폰·면·나무표면에 더 오래 남아있을 수 있어"

2020.06.10 11:11
인도 연구팀 "코로나19 바이러스 생존, 침방울 마르는데 걸리는 시간이 중요"

"코로나19 핸드폰·면·나무표면에 더 오래 남아있을 수 있어"

인도 연구팀 "코로나19 바이러스 생존, 침방울 마르는데 걸리는 시간이 중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있는 침방울은 어떤 경우에 더 오래 남아 있을까? 핸드폰이나 면(cotton), 나무 표면에서는 침방울이 마르는 데 오래 걸려 더 자주 닦아주는 게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도공대(IITB) 라즈니시 바르드와즈 교수와 아미트 아그라왈 교수팀은 10일 미국 물리학협회(AIP) 학술지 '유체물리학'(Physics of Fluids)에서 뉴욕, 싱가포르 등 세계 6개 도시 환경에서 각기 다른 물체 표면에서 액체 방울이 마르는 데 걸리는 시간을 시뮬레이션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침방울 속에서 생존할 수 있고 말라서 수분이 없어지면 빠르게 죽는다는 점에 착안, 뉴욕·시카고·로스앤젤레스·마이애미·시드니·싱가포르 등 6개 도시의 코로나19 환자 증가속도와 각 지역의 침방울 건조시간을 비교했다.

 

침방울 건조시간은 유리, 면, 나무, 스테인리스강, 스마트폰 화면 표면에 5나노리터(10억분의1 리터)의 액체 방울이 떨어져 기온과 습도가 다른 조건에서 마르는 상황을 가정해 시뮬레이션했다.

 


세계 6개 도시의 코로나19 환자 증가율과 침방울 건조시간 그래프
 
빨간색 막대그래프가 도시별 환자증가율(하루 감염자 수)이며 녹색 사각형이 침방울이 마르는 데 걸리는 시간이다.[Rajneesh Bhardwaj and Amit Agrawa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들어 있는 침방울이 마르는 데 걸리는 시간에는 온도와 상대습도, 표면 유형이 큰 영향을 미치며, 환자 증가속도가 빠른 도시에서의 침방울 건조 시간이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표면에 떨어진 침방울이 마르는 과정 도표
 
[Rajneesh Bhardwaj and Amit Agrawa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침방울이 떨어진 표면의 유형이 특히 건조 시간에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면 상태가 친수성(hydrophilicity; 물 분자와 쉽게 결합하는 성질)인지 소수성(hydrophobicity; 물 분자와 쉽게 결합하지 않는 성질)인지에 따라 침방울이 맺히는 형태가 달라지고 이에 따라 마르는 데 걸리는 시간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소수성이 가장 강한 스마트폰 화면에서는 액체와 표면 간 각도인 접촉각(contact angle)이 74~94도로 침방울이 구에 가까운 형태지만 유리 표면에서의 접촉각은 5~15도와 29도로 표면에 넓게 퍼진 형태가 됐다. 접촉각이 작아 침방울이 넓게 퍼질수록 빨리 마른다.

 


각 물체 표면의 침방울 접촉각
 
[Rajneesh Bhardwaj and Amit Agrawa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바르드와즈 교수는 "이 결과는 도시에 따라 감염 속도가 다른 이유에 대한 한가지 설명이 될 수 있다"며 "이것이 유일한 요인은 아닐 수 있지만, 분명히 야외 날씨가 감염 속도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스테인리스강이나 유리 표면은 상대적으로 친수성이 강해 표면에 떨어진 침방울이 더 빨리 마른다며 이들 물건 표면보다 소수성이 강한 스마트폰 화면이나 면, 나무 표면은 더 자주 닦아주는 게 좋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