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5G 휴대전화·기지국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만족

통합검색

5G 휴대전화·기지국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만족

2020.07.08 12:06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5세대 이동통신(5G) 휴대전화로 대용량 파일을 내려받거나 동영상을 볼 때 인체에 흡수되는 전자파가 안전기준 대비 최대 5.8% 수준인 것으로 측정됐다. 5G 기지국 주변의 전자파 흡수율도 기준 대비 최대 6.19%로 측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 휴대전화와 기지국, 공기청정기, 음파진동운동기, 벌레퇴치기, 승강기 기계실 주변 등에 대해 전자파 노출량을 측정한 결과 모두 전자파인체보호기준을 만족했다고 이달 8일 밝혔다. 국립전파연구원이 측정을 맡고, 제품 선정과 측정결과는 시민단체와 학계 전문가가 참여한 ‘생활속 전자파위원회’가 검토했다.

 

5G 휴대전화는 음성데이터로 통화하거나 대용량 메일을 보내고, 동영상을 보는 등 실제 사용환경을 가정해 몸에서 15mm 떨어트린 후 전자파흡수율을 측정했다. 그 결과 전자파 흡수율은 기준인 kg당 1.6W의 1.5~5.8%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출시된 5G 휴대전화는 최대 출력 상태에서 전자파흡수율 평균이 기준 대비 43.1%로 나타나 실제 환경에서의 전자파흡수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3.5기가헤르츠(GHz) 5G 기지국은 최대 전자파를 측정하기 위해 고용량 데이터를 계속해 내려받는 상황을 가정해 측정했다. 건물 옥상과 통신주, 지하 등에 설치된 기지국 전자파 강도를 측정한 결과 전자파 흡수율은 기준 대비 1.35~6.19% 수준으로 나타났다.

 

무선 공기청정기와 벌레퇴치기, 음파진동운동기 등 생활제품 3종도 모두 전자파가 기준 대비 1% 미만 흡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기청정기는 30cm 떨어져 있을 때 흡수율이 0.17%였다. 벌레퇴치기는 0.3%로 나타났다. 발을 올려놓으면 온몸을 떨게 하는 원리의 음파진동운동기는 생식기 부위에서 기준 대비 최대 0.38% 흡수율을 보였다.

 

승강기 기계실은 가장 가까운 위치인 아파트 최상층에 살거나 건물 마지막 운행층 주변에 있을 때를 고려해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기준 대비 최대 0.29%의 전자파가 흡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생활제품 및 공간에 대한 자세한 측정결과와 관련 자료는 ‘생활속 전자파’ 홈페이지(www.rra.go.kr/emf)에서 볼 수 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