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10일부터 교회 소모임 금지

통합검색

10일부터 교회 소모임 금지

2020.07.08 14:08
광주·전남 거리두기 2단계 조치 후 이동량 39.1% 줄어
김강립 중앙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지역감염으로 비상에 걸린 광주와 전남이 지난 2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조치를 취한 뒤 4일만에 이동량이 39.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재난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8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광주지역의 경우 지난 7월 2일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조치 이후 나흘간 휴대전화 이동량을 분석해 보면 1일 대비 모두 39.1% 감소했다”며 “지역 주민들의 노력 덕분에 광주·전남 지역 환자 추이는 크게 증가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이날 교회와 관련된 소모임을 통한 집단감염이 수도권과 호남권 등에서 반복되고 있는 상황에 따라 교회 관련 방역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10일 18시부터 전국 교회를 대상으로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의무를 부과하기로 했다. 정규예배가 아닌 수련회나 성경공부 모임, 성가대 연습 등 소규모 대면 모임이나 행사, 단체 식사 등이 금지되고 교회에도 개인신상 정보가 담긴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도입될 예정이다. 

 

김강립 1총괄조정관은 “교회시설 전체를 고위험시설로 지정하지 않아 큰 문제가 없는 정규 예배는 정상적으로 진행되지만 예배 시에도 출입명부 관리와 마스크 착용, 좌석 간격 유지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다만 예배 이외의 교회 명의의 소모임과 행사는 금지하며 침방울 배출 위험도가 높은 단체 식사 등 활동도 최소화하도록 방역수칙을 의무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방역수칙에 따라 교회에서 예배시에도 찬송이나 통성 기도 등 큰소리로 노래를 부르거나 말하는 행위가 금지된다. 수련회나 기도회, 부흥회, 성경공부 모임, 성가대 연습 등 소모임과 행사도 금지된다. 

 

중대본은 교회가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책임자나 이용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또 위반한 교회에 대해 시설이용 금지를 의미하는 집합금지 조치도 취할 계획이다. 

 

방역 당국은 이와 함께 일상생활 활동별 위험도 평가기준을 정했다. 일상생활 활동을 12가지로 분류하고 각 활동의 기본적인 특성과 활동이 이뤄지는 상황을 고려해 위험도를 높음과 중간, 낮음으로 종합평가했다. 

 

평가 결과 외식·운동·노래·물놀이는 높음, 종교활동·모임·목욕·사우나·미용뷰티 등은 중간, 쇼핑·독서·게임·관람은 낮음으로 분석됐다. 평가결과를 기준으로 개인별 활동 자가점검표를 통해 개인별 특성을 고려한 일상생활 위험도를 미리 진단할 수 있는 자가점검 관리체계도 마련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