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DNA메모리·무인이동체 등 5개 기술 개발 민간전문가에게 전권 준다…6G도 착수

통합검색

DNA메모리·무인이동체 등 5개 기술 개발 민간전문가에게 전권 준다…6G도 착수

2020.08.06 16:37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 "스마트항만기술, 비대면 서비스 본격화도 추진"
과기정통부 제공
과기정통부 제공

정부가 무인이동체와 초대용량 DNA메모리 등 미래를 바꿀 5개 프로젝트에 대해 민간 전문가가 전권을 갖고 추진하는 새로운 연구개발(R&D) 모델을 도입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유행 이후 유망한 기술로 꼽힌 디지털 치료제와 스마트 물류센터 등 30개 기술에 대해 연구개발(R&D)비를 선점 투자할 뜻도 밝혔다.

 

5세대(5G) 이동통신의 뒤를 이을 6세대(6G)의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국제표준을 선도하기 위해 2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도 나왔다. 그 외에 100km 떨어진 먼바다에서 롱텀이볼루션(LTE)급 통신이 가능한 해상무선통신망을 구축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지원 계획도 내놨다.


정부는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와 정부세종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영상회의로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안건을 논의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 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열린 회의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 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열린 회의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날 논의된 안건은 크게 네 가지다.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과학기술 정책방향’에서는 디지털 치료제와 스마트 물류센터 등 코로나 이후 영향이 큰 8개 영역 30개 기술에 대해 R&D 선점 투자를 할 계획이 공개됐다. 또 무인이동체와 초대용량 DNA 메모리 등 5개 프로젝트에 대해 규제를 혁신하고 민간전문가가 전권을 갖고 추진하는 새로운 R&D 모델을 추진할 계획도 밝혔다. 디지털 재교육과 경력 전환 플랫폼을 구축하는 방안 등 미래를 위한 인력 교육 지원 계획도 포함됐다.


현재의 5G 이동통신을 넘어서 6G 시대를 미리 대비하기 위한 R&D 추진전략도 논의됐다. 늦어도 2030년에는 상용화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6G의 기술적 우위와 시장 선점을 위해 2021년부터 5년간 핵심기술 개발과 국제 표준 선도, 연구 및 산업기반 조성에 2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개발 등 당장 민간 투자가 어려운 분야에서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해상에서는 세계 최초로 연안에서 100km 이상 떨어진 먼 바다에서도 LTE급 통신이 가능한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기지국은 전국에 622개 설치하고, 세종과 인천에 제어 및 운영센터를 설립한다. 세계 최초로 레이더 등 아날로그 기반 선박운항기술에 ICT를 적용한 스마트 해양교통체계계를 도입해 해양사고를 예방하고, 해양교통관리를 비대면 디지털 방식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해 과학기술과 ICT를 활용할 방안이 논의됐다. 예방 및 추적 시스템을 개선하고 비대면 R&D를 추진하며 농어촌 통신망 개선과 디지털 역량 교육을 통해 비대면 서비스 접근성을 개선할 계획이다.


정 국무총리는 “도전적 연구를 강화하고 R&D기획 단계부터 규제를 혁파하는 등 코로나 이후의 과학기술 정책방향을 제시해야 한다”며 “6G 통신 기술, 스마트 해양교통 기술 등 미래핵심기반기술을 빠르게 확보해 각 분야에서 글로벌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