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슈퍼컴 아닙니다. 슈퍼콘입니다' 수명 200년 콘크리트 만든 김병석 연구원 이달의 과학기술인

통합검색

'슈퍼컴 아닙니다. 슈퍼콘입니다' 수명 200년 콘크리트 만든 김병석 연구원 이달의 과학기술인

2020.09.02 12:00
김병석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구조연구부장. 과기정통부 제공.
김병석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구조연구부장. 과기정통부 제공.

수명이 200년에 달하는 슈퍼콘크리트를 개발한 김병석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구조연구부장이 이달의 과학기술인 9월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9월 수상자로 김병석 건기연 박사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자를 매월 1명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김병석 박사는 200년 수명의 초고강도·고내구성 슈퍼콘크리트를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세계 최초의 교량과 빌딩을 건설해 실용화를 촉진해 한국 건설기술의 위상을 강화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콘크리트는 값싸고 제작이 용이해 현대 건설의 80%를 차지하는 재료지만 수명이 50년 안팎으로 짧고 다양한 형태로 구현하기가 어렵다. 다양한 구조 표현이 가능한 고강도 강철 소재는 가격이 비싸고 부식에 취약하다. 김 박사는 이 둘의 장점을 결합한 초고성능 콘크리트를 중심으로 신수종·신재료 연구 경쟁을 펼쳤다. 

 

김 박사는 자갈 대신 마이크로·나노 물질과 강섬유를 사용해 조직이 치밀한 초고성능콘크리트를 개발하고 슈퍼콘크리트라는 이름을 붙였다. 슈퍼콘크리트는 압축강도가 80~180메가파스칼, 수명은 200년이 넘어 일반 콘크리트에 비해 강도는 5배, 수명은 4매 향상됐다. 제조원가도 반으로 줄여 경제성을 높였다. 

 

김 박사 연구팀은 레미콘 트럭 믹싱 등 일반적인 시공 건설기술을 확보하고 다양한 재료실험을 통해 구조설계 지침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세계 최초 초고성능 콘크리트 사장교 춘천대교(2017년) 및 코스모스 리조트(2017년), 미국 교량 호크아이 브릿지(2015년) 등의 건설에 성공하며 노하우를 축적했다. 

 

또 제1회 국제 초고성능콘크리트 혁신상에서 빌딩과 인프라 부문 모두 단독 수상했다. 국제 학술대회 기조연설자, 아시아 콘크리트 연합 슈퍼콘크리트 기준 제정위원으로도 활동하며 한국 건설의 위상을 높였다. 

 

김병석 박사는 “세계 최고 기술 개발과 세계 최초 현장 적용을 위해 연구진이 도전정신으로 연구에 매진한 결과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끊임없이 혁신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