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청바지 작은 섬유조각은 어쩌다 수만km밖 북극까지 흘러갔을까

통합검색

청바지 작은 섬유조각은 어쩌다 수만km밖 북극까지 흘러갔을까

2020.09.07 11:0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청바지는 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아온 의류다. 질기고 튼튼함을 장점을 내세운 이 의류는 데님이라는 면으로 만든 천을 쓴다. 원래 천막을 만들던 소재였는데, 미국인 리바이 스트라우스가 1870년 광부들이 입은 헤진 바지를 보고 튼튼한 데님으로 만든 바지를 처음 내놓은 것이 전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청바지 시초가 됐다. 그런데 청바지 데님 소재가 최근 수년새 사람들이 전혀 살지 않는 북극에서 발견되기 시작했다. 수천에서 수만km 떨어진 곳에 사는 사람들이 입다버린 작은 청바지 조각이 미세 플라스틱과 함께 이제는 전세계 바다 환경을 위협하는 오염원으로 지목되고 있다. 

 

● 도시에서 수천 km 떨어진 북극제도에서 섬유조각 발견

캐나다 연구팀이 캐나다 오대호에서 실제 수집한 청바지 미세섬유 조각. 토론토대 제공
캐나다 연구팀이 캐나다 오대호에서 실제 수집한 청바지 미세섬유 조각. 토론토대 제공

미리암 다이아몬드 캐나다 토론토대 지구과학과 교수 연구팀은 이달 2일 청바지에서 떨어져 나온 미세 섬유가 강 폐수 뿐 아니라 오대호 호수와 북극 퇴적물에서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환경과학기술회보에 공개했다. 

 

미세 섬유는 보통 지름이 수 마이크로미터(μm∙100만분의 1m)에 해당하는 길쭉한 형태의 섬유다. 적혈구의 지름이 약 5μm, 사람의 머리카락이 약 50μm인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사람 눈에는 보이지 않는다. 사실 평소에도 눈에 보이지 않지만 옷을 한번 세탁할 때마다 엄청난 양의 미세섬유가 발생한다. 리처드 톰슨 영국 플리머스대 해양생물학과 교수팀은 2016년 6kg 정도의 옷을 세탁할 때 70만개의 미세 섬유가 발생한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해양오염학회지에 발표하기도 했다. 

 

다이아몬드 교수 연구팀은 이런 미세 섬유가 어디로 흘러가는지 추적해보기로 했다. 먼저 캐나다 오대호와 토론토 근처 휴론 호수, 캐나다 북극해 제도에서 퇴적물 샘플을 수집했다. 그런 다음 물질에 빛을 쏘였을 때 나타나는 고유한 진동으로 성분의 정체를 파악하는 라만 분광기와 현미경을 이용해 샘플을 분석했다. 

 

오대호 퇴적물에서는 미세섬유가 발견됐는데 이 중 23%가 데님에서 나온 미세섬유로 나타났다. 토론토 외곽의 휴론 호수에서 발견된 미세섬유 중 12%, 북극해 제도에서 발견된 미세섬유의 20%가 데님 성분으로 나타났다. 

 

데님에서 나온 미세섬유는 수심 1500m의 깊이에서도 발견됐다. 연구팀은 “사람들이 청바지를 즐겨 입으며 그만큼 많은 미세섬유가 발생했다"며 "북극에서 데님 미세섬유가 발견되는 것은 인간의 영향이 점점 확산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매년 12억벌 이상의 청바지가 매년 판매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미세섬유 포함된 합성염료도 오염 가중 

 

연구팀은 청바지를 한 벌을 세탁할 때마다 약 5만개의 데님 미세섬유가 떨어져 나온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미세섬유 거름막이 설치된 폐수처리장 두 곳에서 나오는 폐수도 분석했는데, 이 두 곳에서만 하루 10억개의 데님 미세섬유가 자연으로 흘러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바지의 염료로 사용되는 인디고도 문제가 되고 있다. 인디고는 기원전 2500년전부터 아시아와 이집트, 그리스에서 사용된 식물에서 얻을 수 있는 천연 염료다. 하지만 최근에는 수요를 맞추지 못해 화학적으로 합성되고 있다. 석유에서 얻은 벤젠을, 유독 물질인 아닐린으로 만든다. 아닐린은 인독실이라는 화학물질로 만들고, 이를 산화시키면 인디고가 만들어진다. 연구팀은 “오대호에서 수집한 바다빙어의 65%가 내장에 데님 미세섬유가 들어있었다”며 “화학 처리된 미세섬유가 생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전혀 모른다”고 경고했다.

 

●500년 유지되는 합성 미세섬유 배출 심각


전문가들은 천연성분인 데님 외에도 합성섬유에서 나오는 미세섬유 양도 상당하다. 연구팀이 분석한 샘플에서 나온 합성섬유 양의 최소 21%에서 최대 51%까지 차지했다. 폴리에스터는 대표적인 합성섬유로 가격이 저렴하고 내구성이 높아 우리가 흔히 입는 스웨터와 운동복 등 대부분에 쓰인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체 옷감 중 약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된다. 하지만 폴리에스터는 분해에 최소 500년이 걸리고 태울 경우 발암물질인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배출된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는 미세섬유 규제를 위한 법안을 지난해 통과시켰다. 의류 제조업체가 자연으로 배출되는 미세섬유 양을 줄이고 관련 여과 시스템을 설치해야 한다는 게 골자다. 모든 공공기관에 내년 1월까지 여과 시스템을 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미국 코네티컷과 뉴욕도 비슷한 내용의 법안을 지난 2018년 통과시켰다. 영국도 미세섬유 규제 법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의 경우 화장품 관련 미세플라스틱 규제만 있을 뿐 미세섬유 관련 규제는 없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