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수면장애 치료해주는 전등 나왔다

통합검색

수면장애 치료해주는 전등 나왔다

2014.03.12 18:00
국민대 연구진, 몸의 일주기 교란 막는 스마트 조명 개발

   불면증 환자에게 형광등은 적이다. 저녁에 형광등을 켜면 숙면을 돕는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국민대 연구진이 개발한 백색 발광다이오드는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국민대 연구진이 개발한 백색 발광다이오드는 적색 황색 녹색 청색의 4개의 형광체로 구성돼 전류의 흐름에 따라 빛의 색이 조절된다.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이에 국내 연구진이 몸의 일(日)주기 리듬을 유지시켜주는 ‘스마트 조명’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국민대 생명나노화학과 도영락 교수팀은 자연광의 일주기 리듬을 따라 색을 변화시키는 백색 발광다이오드를 개발해 네이처출판그룹이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빛: 과학&응용’에 최근 발표했다. 발광다이오드는 칼륨과 인, 비소 등으로 만들어진 반도체 소자로, 전류가 흐르면 빛을 낸다.

 

  몸의 일주기 리듬은 사람이 햇빛의 양에 따라 잠에 들거나 활동하는 생체리듬이다. 기존에 가정에서 사용하는 형광등은 색 파장이 하나이고, 색의 따뜻한 정도를 구현하지 못해 신체 일주기 리듬을 교란시킨다.

 

  연구진은 자연광의 일주기를 분석했는데, 그 결과 햇빛이 한 낮에는 청색 빛이 도는 ‘차가운’ 백색이었다가, 점차 황색 빛이 도는 ‘따뜻한’ 백색이 된다는 점을 발견했다. 기존의 가정용 형광등은 한 낮의 차가운 백색을 내뿜어 몸의 일주기 리듬을 교란시켰던 것.

 

  연구팀은 적색, 황색, 녹색, 청색 4가지의 형광체를 조합해 백색을 내는 발광다이오드를 개발했다. 각각의 형광체로 흐르는 전류량을 조절해 다이오드가 내는 빛의 색을 서서히 바꾸며 낮에는 차가운 백색을 내도록 하고, 저녁에는 따뜻한 백색을 내도록 함으로써, 햇빛과 유사한 조명을 구현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도 교수는 “백색 발광다이오드는 계절성정서장애, 지연성 수면위상 증후군, 수면장애, 우울증 같이 몸의 일주기 리듬이 교란돼 발생하는 질병 치료에 도움될 것”이라며 “스스로 조절가능한 센서와 회로의 개발이 이뤄진다면 3년 내에 상용화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