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조정식 의원]5년간 방사능 오염 고철 6t 발생 1.3t 계속 방치

통합검색

[조정식 의원]5년간 방사능 오염 고철 6t 발생 1.3t 계속 방치

2020.09.21 16:06
원안위 자료…처리 기한 규정 만들어야
방사능 오염 고철 보관 실태. 오염 물질 저장실에 임시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 고철이 1.3t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정식 의원실 제공
오염 물질 저장실에 임시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 고철이 전국적으로 1.3t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정식 의원실 제공

최근 5년간 방사능 감시기를 통해 검출된 ‘방사능 오염 고철’이 약 6톤(t)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 가운데 1.3t 이상은 지금까지도 처리되거나 반송되지 못하고 전국 곳곳에 방치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조정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최근 5년간 방사능 오염 고철은 총 5976kg(132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아직 수입국으로 반송하거나 폐기 처리하지 못하고 고철 취급자 사업장에 임시보관하고 있는 고철은 전체의 약 4분의 1인 1380kg(17건)으로 나타났다. 

 

현재 ‘생활방사선법’은 30t 이상의 전기 용융 시설을 운영하며 고철을 재활용하는 재활용고철취급자가 의무적으로 방사선 감시기를 설치해 일정 기준을 초과하는 방사능 오염 고철을 수입국에 반송하거나 수거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게 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현대제철, 포스코, 한국철강 등 13개 제강사가 전국적으로 이런 재활용고철취급자 57개를 운영하고 있다. 

 

아직 처리 안 된 방사능 오염 고철에는 모터 펜, 원형 파이프, 압축 고철 등 종류가 다양했고, 검출된 방사성 핵종은 토륨, 우라늄, 라듐, 코발트 등으로 최대 방사선량은 시간당 0.52~54.7마이크로시버트(uSv)였다. 이는 피폭 방사선량 허용 기준인 시간당 0.11마이크로시버트보다 최소 5배에서 최대 500배 높은 수치다. 

 

방사능 오염 고철이 제때 처리되지 않는 이유로는 유통 경로 추적에 시간이 걸리거나 처리 비용 조정 등 협의 과정 지연이 꼽혔다.

 

예를 들어 2018년 4월 동국제강 포항사업장은 압축고철, 파이프 등 약 480kg의 고철에서 허용 방사선량 기준을 약 227배 초과하는 방사선이 검출되자 지난해 4월 원자력안전재단에 보고했다. 원안위는 관련 규정에 따라 지난해 7월 업체 측에 유의물질에 대한 조치계획서 제출을 요구했지만, 처리비 조정 등으로 지금까지도 동국제강 오염물질 저장실에 임시보관 중이다. 

 

또 올해 2월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허용 방사선량 기준을 약 70배 초과하는 방사선이 검출돼 원자력안전기술원에 보고했지만, 유의물질 발생 경로 추적에 시간이 오래 걸려 원안위가 조사 결과를 확정 짓지 못해 여전히 포항제철소 방사성동위원소 저장실에 보관 중이다. 

 

조 의원은 “2018년 라돈 침대, 올해 일본산 화장품에서 검출된 방사성 물질 등에 비해 방사능 오염 고철에는 상대적으로 관심이 부족했다”며 “인천, 포항, 창원 등 전국 곳곳에 방치된 1.3t이 넘는 방사능 오염 고철의 처리 기한에 대한 규정이 없어 언제 처리될지 기약할 수 없는 만큼 조속히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