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테슬라 배터리 데이 '전고체 배터리'는 없었다

통합검색

테슬라 배터리 데이 '전고체 배터리'는 없었다

2020.09.23 12:34
테슬라가 이달 22일 열린 배터리데이에서 공개한 원통형 배터리 4680의 모습이다. 유튜브 캡처
테슬라가 이달 22일 열린 배터리데이에서 공개한 원통형 배터리 4680의 모습이다. 유튜브 캡처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배터리 관련 기술을 소개하는 ‘배터리 데이’를 열었으나  차세대 배터리로 꼽히는 전고체 배터리나 주행 수명이 100만 마일(160만 km)에 달하는 ‘100만 마일 배터리’ 등 혁신으로 꼽힐 만한 새로운 배터리 기술은 나오지 않았다는 평가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이달 22일 미국 캘리포니아 프리몬트 공장에서 열린 ‘테슬라 배터리데이’에서 가격을 절반 수준으로 낮추고 성능을 개선한 원통형 배터리 ‘4680’ 등을 소개했다. 당초 업계의 기대와 달리 전고체 배터리나 100만마일 배터리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전고체 배터리는 배터리 양극과 음극 간 이온을 전달하는 전해질에 액체 대신 고체 물질을 쓰는 배터리다. 전기차 등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2차전지인 리튬이온 배터리와 달리 폭발과 화재 위험에서 자유롭고 같은 부피에 더 많은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차에 더 많은 배터리가 들어갈수록 주행거리와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뜻이 된다.

 

테슬라는 지난해 전고체 배터리 개발업체인 맥스웰테크놀로지를 2억 1800만 달러에 인수하기도 했다. 여기에 머스크 CEO가 올해 8월 트위터에 “3~4년 안에 훨씬 더 효율적인 배터리가 주류가 될 것”이라며 “오늘날의 배터리보다 두 배의 전력을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번 배터리데이에서 전고체 배터리 개발 여부나 기술을 공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리처드 레인 미국 미시건대 교수는 이달 22일 CNN에 "머스크의 언급은 '배터리의 성배'인 전고체 기술로 전환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까지 전고체 배터리는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저장용량과 출력 등에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다. 지난해 리튬이온 배터리 개발 공로로 노벨 화학상을 수상한 스탠리 휘팅엄 미국 뉴욕주립대 교수는 "고체 배터리가 기존 배터리보다 제조 비용이 비쌀 수 있다"고 말했다. 수명도 미지수다. 샤오혼 양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는 "아직까지는 3~4년 후 전고체 배터리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전혀 모른다"고 말했다.

 

전고체 배터리 기술을 상용화한 경우가 없다 보니 업계에서도 관련 기술을 보안을 이유로 공개하는 사례가 드문 편이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이 올해 3월 전고체 배터리의 수명과 안전성을 동시에 높이는 ‘석출형 리튬음극’ 기술을 국제학술지 ‘네이처 에너지’에 발표했을 때에도 업계에서는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기존 전기차의 2배 수준인 1회 충전에 800km를 주행하고 재충전도 1000회 이상 가능하다.

 

테슬라의 또 다른 혁신 기술로 꼽혔던 100만 마일 배터리도 언급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이 올해 5월 테슬라가 중국 배터리회사인 CATL과 공동으로 수명을 160만 km 수준으로 크게 늘린 백만 마일 배터리를 개발하기로 했다고 보도한 이후 수많은 추측이 난무했으나 이번 배터리데이에서는 관련 기술이 언급되지 않았다. 수명 160만 km는 기존 배터리보다 수명을 약 5배 이상 늘린 정도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