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WHO "회원국 89% 코로나19 정신건강 서비스 필요성 공감"…투자 가능한 나라 14%

통합검색

WHO "회원국 89% 코로나19 정신건강 서비스 필요성 공감"…투자 가능한 나라 14%

2020.10.08 15:12
세계 정신건강의 날 맞아 130개 회원국 대상 조사 보고서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세계보건기구(WHO)가 '세계 정신건강의 날(10월10일)'을 앞두고 130개 회원국의 정신 건강 서비스 실태를 조사해 5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이후 정신 건강 서비스가 필요한 국민이 늘었고, 이에 따라 추가 예산 편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염병이 발생하면 정신 질환을 겪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야외 활동 감소로 인한 결핍감과 고립감을 느끼기 쉽고 수입 감소와 병에 대한 공포심을 원인이다. 코로나19의 경우 망상이나 불안증을 유발할 수 있고, 이미 정신 질환을 겪었던 사람은 특히 더 취약하다. 미국질병통제센터(CDC)도 개인 방역의 일환으로 외출 금지로 인한 우울감을 경계하라고 밝혔다.

 

WHO는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 정책과 계획 그리고 서비스 상태와 감시 체계를 묻는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에 답한 130개 회원구 대부분이 코로나19가 정신 건강 서비스에 지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참여한 국가의 60%는 청소년, 노년층, 임산부 같은 취약 계층에게 제대로 된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었고, 35%는 발작 환자처럼 긴급 조치가 필요한 상황에 대응하는 것도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나 직장에서 제공하는 정신 건강 서비스도 지장을 받는 국가는 75%였다.

회원국의 89%는 국가가 정신 건강 서비스를 지원하는 것이 코로나19 대응 계획의 일부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정신 건강 서비스를 위해 추가 예산을 편성할 수 있다고 답한 나라는 대응계획의 일부라고 답한 국가의 17%에 머물렀다.  이는 전체 응답국가의 14.45%에 머무는 수치다. 
 

WHO는 이번 보고서에 흔히 코로나 블루(코로나 우울)로 불리는 우울증상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정신보건학계에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우울증상을 정식 질병코드로 넣을지 여부를 두고 아직까지 정리를 하지 않고 있다.  


WHO는 과거부터 대부분의 국가들이 정신 건강 서비스에 건강 관련 예산의 2% 미만이라고 주장해왔다. 이번 조사에서도 국가들이 예산 편성을 늘려야 한다고 권고하며 정신 건강 서비스를 유지할 수 있는 지침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